가죽 원단으로 만들어진 제품들은 특유의 고급스러움과 자연스러움이 어우러져 있어 많은 사람들이 가죽 제품을 선호하죠. 시간이 지날수록 더 빛을 발하는 가죽 제품. 오래오래 소장하고 싶은 나만의 가죽 카드지갑 & 트레이를 만들어 볼 수 있는 가죽 DIY 클래스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되었습니다. 


■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가죽과 향수의 만남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진행 중인 오뜨꾸뛰르 장갑 & 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의 도슨트로 시작된 가죽 클래스.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는 프랑스 파리에 살고 있는 한 여인의 공간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의 제품들과 함께 만나볼 수 있는 전시인데요. 이 전시에서는 가죽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공예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어 가죽 클래스를 찾은 분들의 흥미를 더욱 높여주었답니다. 


■ 루이까또즈 디자인연구소와 함께 한 가죽 DIY 클래스


 

 

전시 도슨트를 마치고 시작된 가죽 클래스. 루이까또즈의 가방을 만들 때 사용하는 최고급 가죽들과 참가자분들의 작업을 도와줄 도구들까지 완벽하게 준비되어 있었답니다.

 


이날 가죽 클래스는 루이까또즈 디자인연구소 연구원님께서 직접 진행해주셨는데요. 가죽에 대한 기본적인 소개와 만드는 방식을 가죽 클래스를 처음 접하는 참가자분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재미있게 설명해주셨답니다. 이번 클래스에서 만들어볼 제품은 가죽 카드지갑과 트레이였는데요. 초보자들도 쉽게 만들 수 있으면서 소장가치가 높아 가장 인기 있는 클래스 제품이기도 합니다.




설명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죽 클래스. 참가자분들 모두 원하는 가죽을 직접 골라 도안을 오리고 바느질, 엣지코트로 마감까지 집중해서 수업이 진행되었는데요. 한 땀 한 땀 만드는 정성이 들어가 더욱 특별한 나만의 가죽 아이템. 만드는 과정을 직접 경험해보니 그 특별함이 더욱 와닿는 시간이었답니다.




시간이 지나고 점점 완전한 형태를 갖춰가는 가죽 카드지갑과 트레이. 한 단계 한 단계 진행될수록 완전한 모습을 갖춰가는 나만의 가죽 제품에 참가자분들은 감탄과 기쁨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같은 도안으로 진행되지만 만드는 사람에 따라 조금씩 다른 디테일로 완성되어 완성 후에도 자신의 완성품들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었답니다. 


매일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내가 직접 만들 수 있어 더 소중하고 특별한 시간이었던 루이까또즈 가죽 클래스. 앞으로도 플랫폼-엘에서 진행될 다양한 클래스들을 기다려주세요!



감성을 깨워줄 수 있는 문화생활이 주목받고 있는 요즘인생 영화 재개봉의 열풍이 불고 있는데요. 여러분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인생 영화는 무엇인가요? 많은 사람들의 인생 영화로 꼽히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와 함께한 루이까또즈 ART NIGHT! 문화와 예술이 함께한 따스한 겨울밤,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된 'ART NIGHT with LOUIS QUATORZE'를 만나보세요!


■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x 지금 만나러 갑니다> 전시와 영화로 꽉 찬 문화의 밤



 

어둠이 내려앉은 저녁,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는 낭만 가득한 문화의 밤이 진행되었습니다. 추위를 녹여줄 향긋하고 달콤한 향의 와인이 준비된 와인&치즈 케이터링은 ART NIGHT을 더 무르익게 만들었답니다.



또한 케리터링 한편에는 오늘 관람할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생일 파티 장면에 나오는 케이크를 그대로 재연한 도쿄 팡야의 한정판 케이크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이 특별한 케이크는 영화 관람이 끝난 후, 추첨을 통해 선물로 증정되었답니다. 



행사장 중심에 자리잡은 루이까또즈 18 S/S 블랙래커 백. 숄더와 토트, 2way로 활용할 수 있는 블랙래커 백은 최고급 가죽과 깔끔한 스퀘어 쉐입으로 클래식한 무드를 자아내는 제품이랍니다. 2018년의 새로운 시작을 고급스러루이까도즈 블랙래커 백과 함께 해보는건 어떨까요?


■ 장갑과 향수의 만남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ART NIGHT에서는 현재 플랫폼-엘에서 진행 중인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전시를 관람할 수 있었는데요. 프랑스 파리에 살고 있는 한 여인의 공간을 테마로 진행되는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그녀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의 공예, 그리고 세계적인 오뜨꾸뛰르 장갑 디자이너 '토마신 바르느코브(Thomasine Barnekow)'의 이색 장갑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이날은 특별히 전시 감독님과 함께하는 특별한 도슨트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답니다.


■ 사랑과 감동이 가득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날 ART NIGHT에서는 많은 팬들의 사랑으로 재개봉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미리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1년 후 비의 계절에 돌아온다는 말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와 그녀를 기다리는 아들과, 남편에게 펼쳐지는 신비한 일들을 감동과 함께 느낄 수 있는 영화랍니다. 일본 특유의 감성을 녹여낸 이 작품은 10년 넘도록 아직도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인데요. 영화 관람 후에도 진한 여운이 남아, 함께 온 사람들과 함께 영화에 대해 이야기 나누기도 했답니다. 가족과 함께한 분들은 끈끈한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고연인과 오신 분들은 애틋한 마음을친구와는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죠.






영화 관람이 끝난 후에는 특별한 럭키드로우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선물에는 루이까또즈 카드 지갑과 가죽 파우치, 영화의 굿즈 set, 그리고 개인별 유전자 분석 결과에 맞춰 식영양 전문가와 전문 쉐프진이 개발한 개인 맞춤형 도시락인 STAY JUNGLE 체험권이 있었답니다.


달콤한 와인과 향기로운 전시, 아름다운 장면으로 감동을 안겨주는 영화까지. 오감을 만족시켜주는 완벽한 ART NIGHT이었는데요. 다시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는 겨울 한파에도 따스함이 느껴지는 감성적인 밤을 보낼 수 있었답니다. 많은 사람들의 인생영화 '지금, 만나러갑니다'와 함께 한 ART NIGHT. 더 풍부한 볼거리로 찾아올 다음 ART NIGHT을 기대해주세요!


▶ 유전자 도시락 STAY JUNGLE 리워드 펀딩 오픈 예정 페이지 바로가기



아침에 눈을 떠 다시 잠자리에 들기까지 우리는 수많은 소품과 음식을 소비합니다. 신문을 읽고 클립을 사용하여 스크랩을 하고 연필을 깎아 메모를 남기고, 시리얼과 사과를 아침으로 먹는 짧은 일상의 단면에서도 수많은 일상의 사물들을 이용합니다. 우리는 일상의 모든 것들을 의미 없이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 무엇이든 평범한 것을 비범하게 만드는 시각의 Edgar Artis



일상의 모든 사물들이 단지 일회성 소비의 주체로만 여겨진다면 우리는 그것을 주목하지 않을 것입니다.하지만 그 일상적인 주체에 주목하고, 그것을 가장 화려한 '패션'과 결합하여 신선한 일러스트를 창조해내는 작가가 있습니다. 'Edgar Artis'. 이미 인스타 스타 작가로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그가 지금 파리의 루이까또즈 매장에서 그의 환상적인 일러스트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Edgar Artis, 미국 국적의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파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인스타그램에 무려 72만 명의 팔로워를 둔 스타 작가인데요. 2018년을 맞이하며 파리 루이까또즈 마레 매장에서는 인터넷 창을 넘어서 실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첫 전시의 아티스트로 그를 선택하였습니다.


■ 사물에 대한 발상의 전환으로 패션을 확장




색색의 사탕으로 장식된 화려한 원피스, 은색 클립의 소재감이 느껴지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꿀이 당장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달콤한 벌집 드레스 등 그의 작품에서 보이는 패션은 일상의 시선을 새롭게 볼 수 있는 망원경 같은 존재입니다. 그에게 패션을 보여줄 수 있는 재료는 한계가 없습니다.


 


당근, 도토리, 스파게티, 초콜릿, 과일 껍질 같은 식재료부터 면봉, 스팽글, 깃털, 일회용 컵까지 우리가 매일 소비하는 일상의 모든 것들은 그의 A4 사이즈 작은 종이 안에서 '패션'이란 이름의 멋진 작품으로 탄생합니다.



그의 일러스트는 평평한 종이가 아닌 일상의 작은 것들로 채워져 그 작품이 살아있는 것처럼 생동감 있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패션을 일상생활 속 소소한 재료들을 사용하여 단순한 터칭과 드로잉이 아닌 그의 손길로 완성되었지요.



실제 그의 작품을 보기 위해 1월 리셉션 현장에서는 수많은 그의 인스타 팔로어들이 방문을 했는데요. 그의 작품을 보며 일러스트레이터의 꿈을 키우는 어린 학생들부터 그와 같은 직업을 가진 패션 일러스트레이터까지 국경을 넘어 인터넷을 통해 찾아온 다양한 방문객들이 전시 오프닝 현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 그의 손 안에서 펼쳐지는 패션이란 수공 예술


 


'패션'. 선과 색으로만 표현되는 '패션'이 오히려 그 표현력을 한정시킨다면 그의 작품은 사물들이 가진 질감과 색감을 적극적으로 활용함에 따라 그 경계를 허물고 더욱 화려하고 다양한 모습으로 패션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성되는 일러스트가 더욱 발전하는 지금 시대에 어쩌면 수공적인 그의 작품은 시간의 역행이 아닌 또 다른 미래의 일러스트의 모습이 아닐까요?


남들과 다른 특별한 향을 가지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향수 클래스는 더욱 각광받고 있는데요. 루이까또즈가 주최한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향수 클래스도 신청 시작 후 곧 마감이 되면서 그 인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전시 도슨트와 함께 진행된 나만의 향수 만들기 클래스 <그 여자, 그 남자를 위한 향수>, 그 현장을 만나볼까요?


■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향수와 가죽의 이야기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는 현재 오뜨꾸뛰르 장갑 & 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가 진행 중인데요. 유럽에서는 전통적으로 가죽을 가공할 때 약품의 화학적인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향수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향수의 이야기, 그리고 가죽과 향수의 특별한 만남을 확인할 수 있는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전시 도슨트를 시작으로 향수 클래스가 진행되었습니다.


■ 나만의 향수 만들기 - 그 여자, 그 남자를 위한 향수



장갑과 향수에 대한 전시를 보았다면 그 향을 직접 만들어 볼 차례인데요. 전시 중 '그녀의 향과의 랑데부. 전시실을 콜라보레이션 한 향료 업체 '한불화농'의 연구원 님과 함께 했습니다. 이번 클래스에서는 계절에 상관없이 항상 뿌릴 수 있고, 누구나 부담 없이 좋아하는 향긋한 플로럴 향을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나만의 향을 간직하기 위해 연구원 님의 설명에 따라 조심스럽게 조향하시는 참가자 분들! 내가 직접 향을 조합해서 만든다는 특별함이 담긴 세상에 단 하나뿐인 향수인데요. 덕분에 개인 소장을 할 때도, 선물을 할 때도 그 의미가 더욱 크게 느껴진답니다.


 


차근차근 만들어 완성된 나만의 플로럴 향수. '플로럴'이라는 같은 주제로 진행됐지만 만드는 사람의 취향과 조향 방법에 따라 각기 다른 향을 만들어 낼 수 있어 더욱 특별했던 '나만의 향수 만들기' 클래스 인데요. 완성된 향수를 더 완벽하게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약 2주간의 기다림. 완성될 시간들을 즐겁게 기다릴 수 있는 건 향들이 어우러져 내가 상상한 향으로 탄생할 향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 아닐까요?


보는 즐거움뿐만 아니라 직접 만들어보고 체험해보는 즐거움까지 느낄 수 있는 오뜨꾸뛰르 장갑 & 향수 아트전 <랑데부, 그녀를 만나다>. 나만의 향수로 다가오는 봄을 더 향기롭게 만들어 보세요!


전세계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화가, 모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전쟁기념관에서 진행되는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은 세계 최초 인상파 화가인 모네의 작품들과 IT 미디어 기법이 결합된 ‘컨버전스 아트전’으로 진행될 예정인데요. 캔버스 위에서만 볼 수 있던 그림을 첨단 IT 미디어 기술로 재해석한 색다른 전시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 빛의 화가,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파리에서 태어난 모네는 프랑스 서북부 도시인 르아브르에서, 대표적 풍경 화가인 부댕(Eugène Louis Boudin)의 문하생으로 정식 미술 교육을 받으며 화가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부댕은 모네에게 야외의 풍경을 직접 눈으로 보며 그리는 ‘외광 회화’의 개념을 알려주었는데, 바로 이 외광 회화는 그에게 오랫동안 영향을 준 표현법이 되었습니다. 1871년, 런던에서는 낭만주의 화가인 터너(Joseph Mallord William Turner)의 영향을 받아 더욱 밝은 색조에 대한 연구를 하게 되었고, 귀국 후 그의 동료 화가들과 제 1회 인상파 전람회를 개최하게 됩니다. 



빛에 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사물의 인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인상파’. 당시 지극히 ‘인상파적인’ 모네의 그림에 대해 야유가 쏟아졌는데, 현재 모네를 가장 잘 나타내는 ‘인상파’라는 말도 그의 작품을 야유한 데서 나온 말이라고 합니다. 모네는 주로 자신의 지인들이나 알고 있는 장소들, 그의 아내, 그리고 파리의 건물이나 지베르니의 정원 등에서 영감을 얻어 그림을 그렸습니다. 생활고에 시달리는 힘든 일상을 살아가면서도, 모네는 그의 뮤즈였던 여인 카미유(Camille Doncieux)를 모델로 밝고 따스함이 느껴지는 그림들을 꾸준히 그렸습니다.


■ 세계 최초, 모네의 작품을 컨버전스 아트로 만나다
 



국내에서 열리는 모네의 이번 전시에서 가장 특별한 점은 바로 ‘컨버전스 아트’ 형식으로 진행된다는 점입니다. 예술과 IT가 결합된 독특한 이번 전시에서, 관람객들은 모네의 시선에서 그림을 체험하고, 심지어 작품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모네의 작품을 고화질 영상으로 재현했기 때문에, 모네가 살았던 그 시대의 현장감과 웅장함을 느끼며 작품을 보다 밀접하게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특히, 파리의 오랑주리 미술관(Musee de l'Orangerie)에 전시되어 있는 것과 같은 모습으로 전시관을 재현한 모네의 <수련> 대작들은 이 전시의 가장 특별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은 전시를 보는 것이 아직은 낯선 이들, 또는 전시에 집중하기 어려운 아이들에게도 좋은 전시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예술과 IT기술이 만난 만큼, 관람객이 직접 태블릿 PC를 조작하여 작품의 밝기를 조절할 수도 있고, 모네의 그림 속의 물고기가 관람객의 손가락을 따라 움직이는 생생한 모습을 볼 수도 있습니다. 또한 모네의 작품 중 우리에게 잘 알려진 <루앙 대성당> 연작을 3D 매핑기법으로 재현하여, 다양한 빛에 의해 성당 벽면이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모네가 담고자 했던 시간들까지 함께 느껴볼 수 있다고 합니다.  



모네라는 화가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화가의 시선으로 작품을 즐기고 또 작품 속에 들어간 듯한 체험까지 경험할 수 있는 <모네, 빛을 그리다 展>. ‘인상주의’라는 하나의 미술사조를 만들어 낸 클로드 모네의 작품을, 기존의 평면적인 전시에서 느낄 수 없었던 예술과 디지털이 융합된 색다른 방법으로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요?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