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여름 열기를 잠시나마 잊게 해 줄 루이까또즈 L-MARCHÉ 플리 마켓 현장. 지난 6월 22일 금요일부터 24일 일요일까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루이까또즈의 라이프스타일 파트너 브랜드들과 함께 했는데요, 야외 중정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 가죽 DIY 클래스, 플라워 클래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한 L-MARCHÉ 플리마켓의 현장 속으로 가볼까요?

 

■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었던 L-MARCHÉ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한 'L-MARCHÉ' 플리마켓은 루이까또즈 파트너 브랜드와 함께 참여해 의미가 더 뜻깊은데요. 그동안 온라인에서만 보던 제품을 직접 시착해보고 구매할 수 있는 점도 좋지만 플리마켓 현장에서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혜택가로 득템할 수 있어 보는 재미와 얻는 재미 모두를 만족시키는 행사였습니다. 

 

■ 야외 중정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무대

 

더운 날씨에도 시원하게 흥을 돋우는 버스킹 무대. 플리마켓 현장을 분위기 있게 바꿔주는 공연과 야외 중정에서 마시는 제주위트에일 맥주, TTM Seoul 카페에서 여유롭게 즐기는 음료 등 바쁜 일상 속에서도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양한 제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이번 플리마켓은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 하나의 문화로서 다양한 사람들이 한데 어우러져 공간을 꾸몄다는 점에서 기존 플리마켓과는 차별화된 색다른 모습이었습니다. 

 

■ 뜨거운 열기만큼 즐거웠던 플리마켓 현장

 

이번 플리마켓은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클래스가 눈에 띄었습니다. 특히 루이까또즈 디자인 연구소 연구원이 알려주는 가죽 클래스는 평소 가죽 공예에 관심이 많이 있었던 분들이 직접 자신만의 카드 지갑을 만들어볼 수 있는 색다른 클래스였습니다.

 

 

케루빔&이니그마 플라워에서 진행한 플라워 클래스는 '북 부케'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진행했는데요, 고급스러운 한지와 화이트 플라워를 믹스해 한 권의 책을 연상시켰습니다. 여름에 어울리는 내추럴한 컬러와 기분 좋은 향기는 클래스를 진행하는 동안 마음까지 설레게 했습니다. 이외에도 아이슬란드 여행 팁 설명회, 플래그십 스토어 전시 등 플리마켓을 방문했던 소비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자리여서 더욱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뜨거운 여름을 잠시 쉬어가는 자리, 루이까또즈의 다양한 제품과 파트너 브랜드들이 함께 꾸민 L-MARCHÉ 플리마켓. 앞으로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함께하며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루이까또즈를 기대해주세요!

 

 

뜨거워지는 날씨처럼 마음에도 따뜻한 온기가 필요할 때가 있죠, 루이까또즈는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6월 22일 금요일부터 24일 일요일 약 3일간 플리마켓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한층 달아오르고 있는 열기만큼 즐거움이 가득한 루이까또즈 플리마켓 'L-MARCHÉ'에 오셔서 색다른 하루를 즐겨보세요!

 

■ 이색적인 문화생활, 루이까또즈 'L-MARCHÉ FLEA MARKET'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퍼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되는 이번 'L-MARCHÉ' 플리마켓은 루이까또즈뿐만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와 함께 하는데요. 루이스클럽, 트래블 메이트, 플러스82 프로젝트 등 다채로운 상품 구성과 재미있는 이벤트를 준비했으니, 강남 데이트나 나들이 가기 전 꼭 방문하시길 추천드려요.

 

■ 다양한 문화생활이 함께하는 플리마켓

 

이번 플리마켓에는 야외 버스킹 무대가 있어 행사에 흥을 돋우는데요, 제주위트에일 맥주와 루이까또즈 장인들이 알려주는 가죽 DIY 클래스, 플라워 클래스, 아이슬란드 여행 팁 설명회를 포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특히, 이번 행사의 꽃인 루이까또즈 샘플 제품을 아주 특별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답니다.

 


 

 

루이까또즈에서 준비한 다양한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 'L-MARCHÉ' 플리마켓에서 이색적인 문화생활을 계획 중이시라면, 강남 플랫폼엘 컨템퍼러리 아트센터를 방문해 즐거운 추억 만드시길 추천드려요!

 

따사로운 날씨만큼이나 낭만이 가득힌 여름, 루이까또즈에서 준비한 플리마켓과 함께 특별한 하루를 준비해보세요!

 

더 자세한 엘 마르쉐 플리마켓 프로그램이 궁금하다면?
지금 링크를 클릭하고 확인해보세요↓↓

(https://goo.gl/GBE4WK)

 

 

"L-MARCHÉ FLEA MARKET"

 

일시

2018.06.22(금)-6.24(일) 3일간

 

운영 시간

14:00-21:00 (06.24 20:00까지)

 

장소

Platform-L Contemporary Art Center

 

해시태그 이벤트

#루이까또즈 #LMARCHE #플리마켓

 

* 플리마켓과 함께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필수 해시태그와 올려주시면

가죽 북마크 (일 선착순 50명, 현장 수령)를 선물로 드립니다.

 


<프로그램>


버스킹 공연

6/22(금) 18, 19시

6/23(토) 15, 16시

6/24(일) 15, 16시

 

체험 클래스

1. 가죽 DIY 클래스
     일시: 1회차 6/22(금) 15시 -,  2회차 6/22(금) 18시 -
     장소: 플랫폼엘 4층 렉쳐룸
     아이템: 가죽 카드지갑
     금액: 25,000원 (재료비 포함)
     진행: 루이까또즈 디자인연구소 연구원

 

2. 플라워 클래스
     일시: 6/23(토) 15시-
     장소: 플랫폼엘 4층 렉쳐룸
     아이템: Book Bouquet (책 부케)
     금액: 55,000원 (재료비 포함)
     진행: 케루빔&이니그마 플라워


※ 회차당 약 2시간 내외 소요
※ 회차당 약 15명 정원


가죽 DIY/플라워 클래스 신청하러가기↓↓

(https://m.platform-l.org/learning/detail?learningNo=250)

 

참여 브랜드

LOUIS QUATORZE (루이까또즈)

O'PRECARE (오프리케어)
Peter Pilar (피터필라르)
LOUIS CLUB (루이스클럽)
SALUT DE MIEL (쌀뤼드미엘)
SAINT BLANCHE (생 블랑쉬)
제주위트에일
a'dren (에이드런)
김용주 - 아트 주얼리
TTM Seoul (티티엠 서울)
E=qual (이퀄)
조완희 - 아트 주얼리
Plus82 Project (플러스82 프로젝트)
TJ Rose&Co (티제이 로즈앤코)
SUPERINC (슈퍼링크)
Travel Mate (트래블 메이트)

 Imagery Code (이미저리 코드)

ELYONA (엘리오나) 등

 

 

▶쓰던 물건을 되팔아 보다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프랑스 사회 단체, 엠마우스(EMMAUS)의 벼룩시장을 소개합니다.◀



모든 상점이 문을 닫는 프랑스의 일요일! 그렇기 때문에 이곳에서 일요일 아침 벼룩시장을 방문하는 일은, 잊지 말아야 할 주말의 하이라이트입니다. 프랑스에는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벼룩시장 중 하나인 ‘생 투앙(Marché Saint Quen) 벼룩시장’,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방브(Marché aux Vanves) 벼룩시장’, 앤틱 물건보다는 일상의 소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몽트뢰유(Marché Montreuil) 벼룩시장’까지 3대 벼룩시장이 존재하는데요. 하지만 이 외에도 관광객들에게 큰 볼거리와 즐거움을 주는 수 많은 벼룩시장을 주말마다 만나볼 수 있습니다.


■ 세상의 모든 물건들을 만나볼 수 있는 대규모 벼룩시장
 




이미 자자하게 소문난 유명 벼룩시장에서는,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싼 가격에 구할 수 있다는 벼룩시장의 묘미를 찾아보기는 다소 어렵습니다. 그래서 프랑스인들은 좋은 물건을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또한 형편이 어려운 불우 이웃을 도울 수 있는 특별한 벼룩시장을 찾곤 하는데요. 그 중 하나가 오늘 소개해드릴 공동체 엠마우스(EMMAUS)가 운영하는 벼룩시장입니다. 프랑스 전역에 퍼져있는 엠마우스는, 현재는 유럽과 아시아까지 퍼져있는 큰 규모의 단체인데요, 일 년에 한 번, 파리에서는 벼룩시장 박람회 ‘살롱 엠마우스(Salon EMMAUS)’를 개최하여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대규모의 벼룩시장을 열고 있습니다.




올 해 16회를 맞은 살롱 엠마우스는 파리 15구에 위치한 엑스포 전시회장인 포트 드 베르사유(Porte de Versaille)에서 열렸습니다. 드넓은 전시장 안은 2천개가 넘는 엠마우스 단체들의 부스로 채워졌고, 이 날 하루 약 2만 8천여명의 방문객이 이 벼룩시장을 방문했습니다. 가구, 가전, 식기, 책, 운동용품 등 우리가 집 안에서 쓰는 모든 물건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말이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이 벼룩시장 박람회에서는 수 많은 곳에서 쓰였던 물건들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 누구나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저렴한 가격 역시 살롱 엠마우스의 가장 큰 장점이기도 합니다.


■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단체 ‘엠마우스’의 의미를 담다
 




엠마우스는 1949년, 아베 피에르(Abbe Pierre) 신부에 의해서 생겨난 프랑스의 대표적인 사회 단체입니다. 가난과 노숙자들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생겨난 이 단체는, 재활용 물건들을 되파는 것으로 수입을 얻고 살아가는 기본 구조를 가지고 있는데요. 엠마우스에 모여 사는 이들은 지역 주민들이 버리거나 내놓은 물건들을 분류하여 팔고, 그 수입을 일에 대한 대가로 받음으로써, 다시 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예전에는 노숙자였거나 마약 혹은 알코올 중독으로 어려운 삶을 살던 이들은, 이 곳을 거쳐 새로운 삶을 살게 되는데요. 단지 정부가 주는 지원에 의지하는 것이 아닌 자기 스스로 독립할 수 있는 삶을 살게 해준다는 것이 이 단체가 추구하는 목적입니다. 




하지만 이 단체가 주는 이로움은 단순히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것에만 있지 않습니다. 아직 쓸모있는 많은 물건들이 새로운 주인을 만나서 재활용 되는 것은 이 단체가 지닌 가장 큰 사회 활동인데요. 많은 프랑스인들이 이사를 할 때 필요 없어진 물건들을 이 단체에 기증하고, 또한 새롭게 필요한 물건들은 이 곳에서 구입하게 됩니다. 버려진 물건이라고 해서 상태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편견은 이 곳에서는 가지지 않아도 됩니다. 철저히 물건을 분류해 사용 가능한 제품만이 판매될 뿐 아니라, 파리 유명 벼룩시장에서 고가에 판매 될만한 빈티지 제품들도 종종 발견할 수 있는데요. 특히 이번에 열린 살롱 엠마우스는 세계 곳곳의 단체가 모인 만큼, 여러 나라의 독특한 빈티지 물건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새 것이 가진 반짝임보다는 세월이 가져다 준 흔적에 더 많은 가치를 느끼는 프랑스인들. 그들의 가치를 눈 여겨 보고 싶다면, 프랑스에서 살롱 엠마우스를 방문하는 것은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많은 값을 지불하지 않고도 나만의 보석을 찾는 방법을 터득하고, 도움이 아닌 나눔으로 모두가 잘 사는 사회를 이룰 수 있다는 이 공동체의 의미를 느껴보는 것만으로도, 살롱 엠마우스로의 방문은 특별한 외출이 될 것입니다.


- 파리통신원 임현정


클래식하고 빈티지한 멋을 즐길 줄 아는 프랑스인들의 취향은 예술과 낭만의 도시를 구성하는 최고의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옛 그대로를 사랑하고 보존할 줄 아는 지혜는 프랑스 문화의 큰 밑거름이 되고 있는데요. 이들을 따라 자연스럽게 또 하나의 발전을 이룩한 것이 있으니, 바로 프랑스 벼룩시장 입니다.

프랑스 벼룩시장의 특징


불어로 '마르쉐 오 퓌스(March Aux Puces)'라 불리는 벼룩시장은 19세기 말 프랑스에서 처음 등장한 형태로 알려져 있습니다. ‘퓨스(Puce, 벼룩 및 암갈색이라는 뜻)’라는 단어가 붙혀진 까닭은 벼룩이 많아 보이는 오래된 고물들을 팔기 때문이라는 설과, 벼룩이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생활하듯 중고물품들이 사고 팔리기를 반복하는 모습에서 온 것이라는 설이 있는데요. 또한 갈색을 띠는 가구나 골동품 등을 파는 시장을 가르켜 벼룩시장이라 부르기 시작했다는 설까지 다양하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프랑스에는 수도인 파리를 비롯해 전 지역에 약 70개 넘는 벼룩시장이 열리며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보통 주말 이른 시간에 개장하는 파리의 유명 벼룩시장들은 보다 질 좋고 희소성 있는 제품을 차지하기 위한 인파로 가득 메워지는데요. 우연히 값싸게 구매한 중고물품이 과거 유명 예술가의 작품이더라 하는 재미있는 이슈 또한 프랑스 벼룩시장의 매력을 높여주는 요소이기도 합니다.

프랑스 3대 벼룩시장

- 생투앙 벼룩시장(Saint-Ouen flea market)


프랑스의 가장 대표적인 벼룩시장은 바로 파리 북부에 있는 생투앙입니다. 벼룩시장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이 곳은 매년 1천만 명의 사람들이 방문하는 유명 관광코스인데요. 가장 오래된 명성을 지닌 벼룩시장답게 고미술품과 고가구, 엔티크한 소품, 중고 의류 등 다양한 물품을 취급하고 있습니다.


생투앙 벼룩시장이 자리잡고 있는 일대는 ‘건축, 도시, 농촌 문화재 보존구역’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습니다. 이는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의 삶의 터전이자 문화적 특색을 담아 온 생투앙만의 가치를 높게 판단했기 때문인데요. 이러한 환경아래 생투앙 벼룩시장은 현재 16개의 독립된 시장들이 합쳐진 거대한 공간으로 재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 몽트뢰유 벼룩시장(Marché aux Puces Montreuil)


19세기에 설립 된 몽트뢰유 벼룩시장은 소박하면서도 값싼 물품이 많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 곳의 가장 큰 특징은 아프리카계 인들이 운영하는 소규모 가판상점들이 많다는 점인데요. 아프리카 지역에서 이주해온 아프리카인들로 인해 형성된 유래에 근거해 판매되고 있는 물건들 역시 특색 있는 아프리카풍의 의류나 소품들로 채워진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 방브 벼룩시장(Marché aux puces de Vanves)


방브는 생투앙과 몽트뢰유 보다 규모는 훨씬 작지만 골동품부터 여러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만날 수 있는 벼룩시장입니다. 파리 현지인들이 가장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한 이곳은 대규모 상업시설에서는 만날 수 없는 빈티지한 매력으로 가득 차 있는데요. 꼼꼼히 둘러보면 적당한 가격에 질 좋은 제품을 살 수 있어 벼룩시장의 보물창고와 같은 역할을 하는 곳입니다.

비록 오래되고 낡았을 지라도 벼룩시장에 쌓여진 가지각색의 물건들은 열린 공간을 꾸려가는 소중한 가치를 품고 있는데요. 진귀한 물건을 발견하는 재미뿐 아니라 마음을 여유도 덤으로 얻게 될 벼룩시장 방문을 올 주말 계획해 보시기 바랍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