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했던 날씨가 점점 풀리면서 나들이 가기 좋은 요즘인데요, 식상한 데이트를 떠나 새로운 데이트를 계획하시는 분들께 '잇 플레이스' 소개해드릴게요. 전시도 보고 다양한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 '루이까또즈 플랫폼-엘점'입니다.

 

■ 전시와 도서를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1층에 위치한 루이까또즈 플래그십 스토어는 일상에서 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특히, 책을 구매하거나 자유롭게 볼 수 있는 도서 공간이 준비되어 있는데요. 다양한 예술, 패션 매거진과 여행, 요리 등 흥미로운 테마의 책들이 준비되어 있어 커피 한 잔과 함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 루이까또즈의 다양한 아이템을 한자리에!

 

화사한 봄이 연상되는 루이까또즈 제품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토트백과 브리프케이스를 비롯해 지갑, 스카프, 선글라스까지! 봄을 준비하는 감각적인 여성들과 세련된 남성들을 위한 아이템이 준비되어 있답니다. 특히, 이번 시즌 새롭게 출시되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템이 많은데요, 트렌디하고 세련된 남성 제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 다채로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가득한 공간

 

이 공간이 특별한 이유는 루이까또즈 제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또한 준비되어 있다는 점인데요. 패션뿐만 아니라 주얼리, 리빙, 뷰티, 인테리어에 이르기까지 루이까또즈가 셀렉한 희소가치 있는 브랜드의 아이템들이 가득합니다. 소중한 사람에게 의미 있는 선물을 준비 중이라면, 플랫폼-엘점에서 특별한 아이템을 만나보세요.

 

■ 특별한 문화복합예술공간 '루이까또즈 플랫폼-엘점'

 

루이까또즈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곳이자 예술적 영감을 얻을 수 있는 편안한 휴식 공간! 복합문화예술공간 플랫폼-엘의 전시와 함께 여유로운 독서시간을 가지며 따뜻한 봄날,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건 어떨까요?


2016년 올 시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오프숄더룩! 오프숄더(Off shoulder neckline)는 '어깨에서 떨어진 네크라인' 을 말하는 것으로 양쪽 어깨 라인을 과감하게 보여주는 것이 인상적인 룩이랍니다. 과거에는 휴양지에서 화려한 프린팅이 돋보이는 오프숄더 룩을 입었다면, 이제는 심플한 디자인의 오프숄더 아이템으로 데일리룩을 완성해보세요. 매끄러운 목선과 쇄골, 어깨라인이 드러나 여리여리한 여성미를 강조할 수 있답니다. 


■ 심플한 블랙&화이트 코디에 옐로우 포인트 백 코디 

  

착장제품 바로가기 >https://goo.gl/hXDPcD


블랙&화이트 컬러를 활용한 마린룩 스타일의 오프숄더 룩을 연출해 봤어요. 시원해 보이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라 데일리룩으로도 소화하기 좋은 스타일이죠? 자칫 심심해 보일 수 있는 룩에 포인트 컬러로 레몬 옐로우 클러치백을 매치한다면 상큼한 여름 코디룩 완성이에요! 


[품번: HK1LO09LYE 가격: 318,000원]


컬러감이 너무나 예쁜 2016 S/S시즌 루아르 클러치백. 컷팅 디테일에 메탈소재를 사용해 크리에이티브 한 디자인을 선보였는데요.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아이템이니 데일리룩이나 휴양지에서 포인트 아이템으로 적극 활용해보세요.


루아르 클러치백(레몬 옐로우) > http://goo.gl/EJNVoy



■ 파스텔톤 러블리 오프숄더 룩에 상큼한 오렌지 토트백 

  

착장제품 바로가기 >https://goo.gl/0vEbLA


오프숄더룩이 익숙하지 않은 당신. 어깨 라인이 전부 들어나는 게 부담스럽다면 어깨끈이 있는 오프숄더 룩을 추천할게요. 은은한 파스텔 톤에 리본으로 묶은 어깨끈이 더 사랑스러워 보이는 스타일이랍니다. 여기에 스트랩 샌들과 파나마햇을 매치하면 비치룩으로도 손색없어요. 포인트로 비치 선셋이 연상되는 오렌지빛 토트백까지! 지금 바로 여행을 떠나고 싶은 룩이죠?

[품번: HK2TL03OR, 가격: 498,000원]


클래식한 디자인에 고급스러운 오렌지 컬러감이 멋스러운 툴루즈 라인의 마리옹 토트백이예요. 잔잔한 문양의 광택감이 세련된 스타일로 데일리 백으로 계속 손이 가는 아이템이랍니다. 스트랩이 포함되어 있어서 숄더&크로스백으로도 연출이 가능한 실용적인 제품이죠.


마리옹 토트백(오렌지) > http://goo.gl/OmpyFX  



■ 시원한 데님 룩에 청량감 넘치는 블루 클러치백

  

착장제품 바로가기 >https://goo.gl/4vrpuQ


쉬폰 블라우스보다는 캐주얼하고 셔츠보다는 여성스러운 오프숄더 블라우스와 시원한 데님 숏 팬츠를 매치해봤어요. 이번 룩의 포인트 컬러는 '블루'. 청량감이 느껴지는 블루 컬러의 클러치와 미들 힐 샌들의 조화가 시원하고 산뜻한 느낌을 준답니다. 


[품번: HK2SD02BU 가격: 83,000원]


루이까또즈가 설립하고 후원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 PLATFORM-L(플랫폼-엘)의 프레임을 의미하는 빅엘 클러치백으로 심플하면서도 블루 컬러가 시선을 사로잡는 아이템이랍니다. 손목 스트랩이 있어 착용감도 편안해 여름에 가볍게 들기 좋은 클러치백이에요. 앞면과 뒷면의 디자인이 달라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하답니다. 


빅엘 클러치백(블루) > http://goo.gl/Rs7pql 



점점 더워지는 날씨로 여름이 가까워져 오고 있음을 느끼는 요즘.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의 옷차림도 점점 가벼워지고 있는데요. 아무리 멋스러운 여름 스타일링을 시도하더라도 가방을 바꾸지 않으면 스타일리시한 여름 패션은 완성되지 않죠. 스타일링의 마지막 포인트를 완성하는 가방! 가벼운 옷차림처럼 무게감은 줄이고 스타일은 놓치지 않는 루이까또즈 아이템을 소개합니다.


■ 뜨거운 도심 속 여유의 감성을 더하는 호보백

  


활동성이 많은 여름에는 가볍고 내추럴한 스타일링을 선호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여기에 오피스 느낌이 물씬 나는 가방을 매치하면 오히려 답답한 느낌을 줄 수 있어, 전체적으로 여유가 있는 실루엣을 가진 호보백을 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던한 디자인과 소재가 좋은 호보백은 캐주얼과 오피스 룩에도 두루 매치할 수 있어 사랑 받고 있는 아이템이죠. 


[(좌) 품번: HK3LY01SK, 가격: 263,000원/(우) 품번: HK3LY02SP, 가격: 233,000원]


루이까또즈가 16SS 새롭게 선보인 가볍고 실용적인 컨템포러리 캐쥬얼 라인 ‘리옹’. 그 첫 번째 모델로 파니에 백을 선보였는데요. 군더더기 없는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데일리백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또 깔끔한 내부구성으로 소지품을 넣고 꺼내기에 불편함이 없는데요. 무게감이 있는 가죽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PVC 소재를 더해 여름에도 가볍게 멜 수 있고, 갑자기 비가 오는 날에도 물이 두렵지 않답니다.


스카이 블루 호보백 > http://goo.gl/WJlpgG

스킨핑크 호보백 > http://goo.gl/BAwczh



■ 내추럴한 매력의 캔버스 쇼퍼백 

  


내추럴한 멋스러움이 돋보이는 캔버스백은 사계절 내내 사랑 받는 아이템입니다. 캐주얼 룩에 자연스럽게 매치할 수 있고, 가볍게 들 수 있어 짐이 많은 날 세컨드 백으로도 활용도가 높은데요. 얼마 전 전해드렸던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개관 소식, 기억하시죠? 루이까또즈와 플랫폼-엘이 함께 콜라보레이션 백을 선보였습니다. 


[(좌) 품번: HK2SD01BL, 가격: 153,000원/(우) 품번: HK2SD01BU, 가격: 153,000원]


플랫폼-엘을 상징하는 여섯 종류의 아이콘이 다양하게 변주되는 생동감을 표현한 밍글엘(Mingle-L) 로고 패턴의 쇼퍼백은 소가죽 손잡이를 더한 견고함이 매력인데요. 가벼운 데일리백으로 활용하기 좋습니다. 또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서의 작품을 담는 프레임을 의미하는 빅엘(BIG-L) 로고가 돋보이는 쇼퍼백은 시원한 블루 컬러를 더해 휴가철 트래블 백으로도 손색이 없는데요. 마그네틱 클로저로 가방을 쉽게 여닫을 수 있어 소지품을 꺼내고 넣을 때도 유용하답니다. 


밍글엘 로고 쇼퍼백 > http://goo.gl/pq9hDs

빅엘 로고 쇼퍼백 > http://goo.gl/IlBGPN




새로운 복합문화 공간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가 개관 행사를 시작으로 드디어 첫 소통을 시작했습니다! 짧지 않은 2년이라는 시간의 준비 과정을 거쳐 여러분을 만나게 되었는데요. 현대미술 전시 외에도 다양한 매체와 다원적 예술을 지향하는 모든 창작 작업을 소개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거듭날 플랫폼-엘. 그 첫 만남의 순간을 공개합니다! 



본격적인 공식 행사에 앞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개관전시를 진행하는 중국 양푸동 작가 토크 이벤트가 진행됐습니다. 평소 그의 작품 세계에 관심을 가졌던 관람객들이 이곳을 찾아 작가와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플랫폼-엘에서 전시되고 있는 <천공지색 The Coloured Sky: New Women II>의 제작 스토리와 그의 작품 세계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양푸동 작가의 <천공지색 The Coloured Sky: New Women II> 전시는 지하 2층에 위치한 플랫폼라이브에서 진행 중인데요. 타원과 유사한 형태로 배치된 5개의 스크린으로 자리를 이동하며 감상하는 관객은 시공간의 특별한 결합 모드에서 모두가 같은 작품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자신만의 방식으로 작품을 감상하는 매력적인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또 다른 개관기념전인 배영환 작가의 <새들의 나라 Pagus Avium>는 갤러리 2, 3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데요. 배영환 작가가 4년 만에 선보이는 개인전으로 '새들의 나라'는 지옥 같은 삶의 현실과 경계를 알 수 없는 저 먼 곳의 나라, 그 두 장소를 동시에 상징하는 이중적 비유를 만날 수 있고 갤러리 2에서 4채널 비디오 설치 신작 '추상동사(Can you remember?)를 통해 다양하게 변주되는 춤사위를 만날 수 있습니다.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의 두 개관 기념전은 개관일인 5월 12일(목)부터 8월 7일(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이제 본격적인 행사 이야기를 엿볼까요? 행사가 진행되기 전부터 많은 분들이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의 개관행사를 축하해주기 위해 이곳을 찾아주셨는데요. 전용준 회장의 환영 인사로 본격적인 행사의 문을 열었습니다. 



박만우 관장의 답사와 플랫폼-엘을 소개하는 자리가 이어지고 건물을 멋지게 설계해준 이정훈 건축가의 소개가 이어졌는데요. 2년 동안의 이야기를 통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공간을 위해 노력하고 애를 썼는지를 알 수 있었죠. 


이어 개관 행사의 꽃!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의 점등식이 진행됐는데요. 이미 너무 멋진 건물이지만 조명을 더하니 하나의 작품처럼 느껴질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또 건축물의 요소요소를 더욱 잘 볼 수 있어 낮에도 눈에 띄지만 밤에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앞으로 창의적인 시도와 다양한 예술체험으로 상상과 영감이 있는 풍요로운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한 기원을 담은 건배제의로 이 날의 공식적인 행사는 마무리가 되었는데요. 많은 예술문화계 인사들이 모여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에 대한 기대와 이야기 꽃을 피우느라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였습니다. 



많은 기대와 관심 속에서 첫 시작을 알린 플랫폼-엘. 동시대 아티스트들에게 예술 창작을 후원하고 관객들에게 다양한 예술 체험을 선사하는 공간으로 여러분과 소통할 예정이니 더욱 많은 관심 부탁 드릴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11 |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루이까또즈가 설립하고 후원하는 새로운 복합문화 공간 '플랫폼-엘(Platform-L) 컨템포러리 아트센터'가 오는 5월 12일 여러분을 찾아 갑니다. 2년간의 건립 과정을 거쳐 완공된 플랫폼-엘.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창작자들 간 소통의 플랫폼이 되고자 하는 이 곳이 이제 여러분과의 첫 소통을 시작합니다.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는 개관기념전 배영환 <새들의 나라 Pagus Avium>과 양푸동 <천공지색 The Coloured Sky: New Women II>를 시작으로 동시대 작가들의 전시와 퍼포먼스, 영상 등 다양한 장르와 매체의 작업들을 담아낼 예정인데요. 갤러리, 카페, 아트샵, 렉처룸을 갖춰 전시관람 외에도 관람객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플랫폼-엘 조감도


플랫폼-엘은 루이까또즈의 브랜드 정체성을 건물에 반영하기 위해 시그니처 퀼팅 패턴인 길게 뻗은 마름모 형태를 플랫폼-엘을 감싸는 금속 루버에 적용했는데요. 미국 유명 건축전문지 아키텍처럴 레코드가 ‘2013년 차세대 건축을 이끌 10명의 건축가’로 꼽은 이정훈 건축가가 설계를 맡은 바 있습니다. 또 백남준아트센터 등 국내외 예술현장의 주요 프로젝트를 이끈 박만우 관장을 건립 관장으로 선임해 동시대 아티스트들에게 예술 창작을 후원하고 관객들에게 다양한 예술 체험을 선사할 계획입니다!


창의적인 시도와 다양한 예술체험으로 상상과 영감이 있는 풍요로운 공간으로 거듭날 플랫폼-엘.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립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