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도시의 여름은 뜨겁고 길게만 느껴집니다. 바쁘고 복잡한 일상 속에서 우리는 언제나 즐거운 일탈을 꿈꾸는데요. 계절의 매력이 농익어 가고 있는 여름의 한 가운데에 위치한 지난 주, 문화·예술로 낭만이 가득한 여름 밤의 축제 'ART NIGHT with LOUIS QUATORZE' 행사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됐습니다.


■ 축제의 분위기를 돋우는 향긋한 와인 리셉션 



해가 서서히 자취를 감추는 저녁 무렵, 강남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는 낭만 가득한 한여름 밤의 축제가 시작됐습니다. 향긋한 와인과 케이터링이 준비된 와인 리셉션은 우리를 프랑스의 감성과 미식을 함께 경험할 수 있게 했죠. 



지금 플랫폼-엘에서는 파리 3대 미술관 중 하나인 '퐁피두 센터'에 입성한 한국 아티스트 노일훈의 개인전이 진행 중인데요. 이날 행사를 찾은 분들께는 전시 무료 입장과 함께 도슨트 해설까지 함께 제공해 이곳을 찾은 분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습니다.


■ 첨단 기술과 전통 공예 기법의 만남, 노일훈 개인전 <물질의 건축술>

  


노일훈의 개인전 <물질의 건축술>은 오는 9월 17일(일)까지 이곳에서 진행될 예정인데요. 故 백남준, 이우환 작가에 이어 퐁피두 센터에 입성한 가장 젊은 크리에이터 노일훈은 건축가이자 디자이너로 안토니 가우디, 프라이 오토의 계보를 잇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국내에서 처음 갖는 개인전으로 퐁피두 센터에 소장된 '라미 벤치(2013)' 보다 발전된 버전인 '라미 벤치 서울 (2017)'을 만날 수 있는데요. 이외에도 첨단 기술을 접목한 한국적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는 작품들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 미식과 여행에 대한 로망이 가득! 영화 <파리로 가는 길>

  


프렌치 오리진 패션 브랜드 루이까또즈는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를 통해 이곳을 찾는 분들께 다양한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번 ART NIGHT 행사를 통해서는 영화 <파리로 가는 길>을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이게 됐는데요. 칸에서부터 파리까지의 그림같은 풍광과 미식 로드 트립을 담은 영화로 아름다운 프랑스의 도시와 음악이 낭만적인 영화랍니다.



주인공인 '앤'과 '자크'가 함께하는 여정 중 등장하는 여행지, 프랑스의 두 번째 심장 '리옹'은 파리와 마르세유 다음으로 프랑스에서 가장 큰 도시로 영화에서는 '뤼미에르 형제 박물관'과 '폴 보퀴즈 시장'이 등장해 눈길을 끕니다. 루이까또즈에서는 르네상스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매력적인 도시 리옹을 닮은 컨템포러리 캐주얼 라인, 리옹(LYON)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가볍고 실용적인 디자인과 소재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실용적이고 멋스러운 제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루이까또즈는 여러분의 다양한 예술적 체험과 영감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의 ART NIGHT 행사를 주기적으로 마련할 예정인데요. 국내외 문화·예술의 교류와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선보이는 루이까또즈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영화계 대표 로열 패밀리 '코폴라' 가문의 '엘레노어 코폴라' 감독의 첫 영화 연출작 <파리로 가는 길>이 올해 8월, 우리에게 낭만 가득한 프렌치 로드 트립을 선물합니다. 엘레노어 감독의 실제 프랑스 여행기를 바탕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는 세계적인 영화제가 열리는 칸을 시작으로 엑상프로방스, 가르 수도교, 리옹 등을 지나 파리에 이르기까지 프랑스 남동부의 그림같은 풍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데요. 프렌치 푸드와 감미로운 음악으로 프랑스 여행의 낭만을 전해줄 오감만족 여행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낭만적인 프렌치 로드 트립 <파리로 가는 길>



영화 <파리로 가는 길>은 엘레노어 코폴라 감독이 실제로 남편의 사업 동료와 함께한 프랑스 여행 경험담을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실제로 엘레노어 코폴라 감독의 남편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은 전설의 명작 <대부> 시리즈와 <지옥의 묵시록> 등을 연출한 거장 감독이죠. 남편과 함께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한 후 동유럽 출장에 동행 예정이었던 엘레노어 코폴라는 당시 심한 코감기에 걸려 비행기를 탈 수 없었는데요. 때마침 남편의 사업 동료가 자신의 파리행 여정에 동행을 제안했고 그렇게 칸에서 파리까지의 여행이 시작됐습니다.



이 작품에는 책받침 4대 여신으로 불리는 '다이안 레인'이 앤 역할을 맡아 아내, 엄마, 소녀스러움 등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는데요. 워커홀릭 영화 제작자이자 앤의 남편 마이클 역할은 연기파 배우 '알렉 볼드윈'이 맡아 임팩트 강한 연기를 선보입니다. 그리고 앤과 함께 칸에서 파리까지의 여정을 함께하는 자크 역에는 연출가이자 작가, 광고제작자로 활동하는 프랑스 배우 '아노르 비야르'가 맡아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자랑했죠.


영화 <파리로 가는 길>에서는 배우들의 명연기 뿐만 아니라 칸에서 파리까지의 여정동안 보여주는 프랑스 도시들과 풍미 가득한 와인, 프렌치 푸드 그리고 로드 트립의 낭만을 한껏 고조시키는 음악까지 더해져 마치 한 여름밤의 꿈과 같은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답니다.


■ 시대를 초월한 아름다운 건축물과 문화를 지닌 빛의 도시, 리옹



앤과 자크가 함께하는 칸에서 파리의 여정 중 등장하는 파리를 닮은 도시 '리옹(Lyon)'은 우리의 눈길을 사로 잡는데요. 파리와 마르세유 다음으로 프랑스에서 가장 큰 도시로 이곳은 『어린왕자』의 저자 생텍쥐페리의 고향으로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영화를 처음 만든 뤼미에르 형제의 박물관과 직물박물관 그리고 리옹에서 가장 큰 시장 폴 보퀴즈 시장이 있는데요. 이곳은 프랑스의 요리 연구가 '폴 보퀴즈(Paul Bocuse)'의 이름을 따서 만든 시장으로 다양한 볼거리와 먹을거리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랍니다.



프렌치 오리진 브랜드 루이까또즈에서는 르네상스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시대를 초월한 멋과 맛이 있는 매력적인 도시 리옹을 닮은 컨템포러리 캐주얼 라인, 리옹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가볍고 실용적인 디자인인과 소재로 남녀노소 누구나 자유로운 감성을 느낄 수 있는데요. 산뜻한 일상을 위한 데일리백과 가벼운 여행과 잘 어울리죠. 


프랑스의 아름다움과 낭만적인 여행기를 만날 수 있는 영화 <파리로 가는 길>과 프렌치 오리진 감성이 담긴 루이까또즈의 리옹백이 함께한다면 평생 잊지 못할 아름다운 시간이 될텐데요. 영화를 가장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시사회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립니다. 향긋한 와인을 맛볼 수 있는 와인 리셉션과 함께 노일훈 개인전 <물질의 건축술> 도슨트까지 누릴 수 있는 기회와 럭키드로우의 행운까지! 이 모두를 누릴 수 있는 이벤트를 지금 루이까또즈 페이스북에서 참여해보세요!



"한여름 밤의 루이까또즈 Art Night"


응모방법

루이까또즈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로 ART NIGHT에 함께 가고 싶은 연인 또는 친구를

태그하면 추첨을 통해 25분께 초대권을 드립니다.


이벤트 참여하기

https://goo.gl/pxw76P


응모기간

7/20(목) - 7/24(월)


경품

 ART NIGHT 초대권 25장

(1인 동반 가능)


* 관람 정보

일시 : 7/28(금) 19:00~22:00

장소 : Platform-L Contemporary Art Center

프로그램 : 와인 리셉션 / 노일훈 전시 관람 (도슨트 타임) / 영화 '파리로 가는 길' 관람 / 럭키드로우

※ 당첨자 발표 후 7/27(목) 오후 12시까지 당첨자 정보 미공유 시 당첨 취소 가능


당첨자 발표

 7/25(화)

루이까또즈 페이스북 페이지




완연한 봄기운이 거리를 따스하게 물들이고 있는 요즘, 설레이는 감성을 더해 줄 한편의 일본 영화가 찾아왔습니다. 4월 25일 국내 개봉작 <새 구두를 사야해>는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네 남녀의 로맨스를 그린 멜로 영화인데요. 아기자기한 사랑이야기는 물론 파리의 봄을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영상미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영화 <새 구두를 사야해> 소개

[사진 출처: http://www.newshoes.jp/news/index.html]

일본의 유명 각본가 기타가와 에리코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 <새 구두를 사야해>는 만화를 원작으로 제작된 로맨틱 코미디입니다. 영화 <러브레터>로 만난 이와이 슌지와 나카야마 미호가 각각 제작과 여주인공을 맡아 더욱 이슈 된 이 영화는, 위 세 영화인들의 특별한 인연으로 탄생하였는데요. 평소 친분이 있었던 이들은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한 영화 제작에 서로의 의견을 모으게 되고, 그 후 5년 만에 발표하게 된 작품이 바로 영화 <새 구두를 사야해>입니다.


영화의 줄거리는 여동생과 함께 프랑스 파리로 여행 온 남자 ‘센’과 파리에서 신문작가로 일하고 있는 여자 ‘아오이’를 중심으로 흘러갑니다. 센의 여행 첫날, 우연한 계기로 가까워진 두 사람은 2박 3일간의 짧은 시간을 함께 보내며 특별한 추억을 쌓아가는데요. 구두라는 중심 매개체부터 피아노, 고양이, 사진까지 평범하지만 삶의 다양한 소재와 어우러지는 따뜻한 감성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센과 아오이 외에도 또 다른 남녀의 에피소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센과 함께 파리에 오게 된 여동생 '스즈메'는 파리로 유학 온 그녀의 남자친구 '칸고'를 보기 위해 오빠 몰래 그의 집을 찾아가게 되는데요. 영화는 달콤한 재회를 하게 된 이 어린 연인의 모습을 통해 꿈과 사랑이라는 갈등에 놓인 2030 세대의 공감대를 섬세하게 그려냅니다.


다양한 만남과 사랑, 갈등 등 영화 속 모든 장면의 배경이 되는 곳은 바로 낭만의 도시, 파리입니다. 에펠탑을 비롯해 세느강, 개선문 등 스크린 속에 펼쳐지는 프랑스의 명소들은 마치 인물들을 따라 여행하는 듯한 기분을 전해주는데요. 또한 프렌치풍의 인테리어로 예쁘게 꾸며진 아오이의 집과 달걀 공예품 가게 등 일본 특유의 멜로요소와 프랑스의 예술적 감성이 적절히 섞인 이국적인 로맨스를 감상 할 수 있습니다.

루이까또즈 시사회 이벤트


공식 개봉을 앞둔 지난 22일, 명동 롯데 에비뉴엘에서는 영화 <새 구두를 사야해>의 시사회가 열렸습니다. 루이까또즈의 후원아래 진행된 이번 문화행사에는 공식 페이스북 이벤트를 통해 총 30분의 고객이 초청되었는데요. 연인 및 가족, 친구들과 방문한 고객들께 시사회 티켓 및 팝콘과 음료 쿠폰도 함께 증정되며 더욱 즐거운 관람을 도왔습니다.

<비포 선셋>, <미드나잇 인 파리> 등 파리를 배경으로 한 로맨틱 영화들을 평범한 일상을 아름다운 판타지로 만드는 힘을 지녔는데요. 올 봄 찾아온 영화 <새 구두를 사야해> 역시 많은 이들의 일상과 여유를 더욱 행복하게 채워줄 것 입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