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파리의 패션 위크가 끝이 났습니다. 많은 패션 피플들의 생각하지 못했던 실루엣과 기발한 컬러 매치를 볼 수 있었는데요. 재미를 주는 독특한 패션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스타일까지, 다양한 스타일이 담겨져 있는 파리에서 루이까또즈 락스타 백으로 스타일을 완성한 파리지앵을 만나볼까요?


■ 페이크 퍼 재킷과 락스타 백으로 볼륨있는 룩을 연출한 파리지앵

 

 [품번:HM1TL20IV > https://goo.gl/ZHQVYy]


18 F/W 패션 위크에서는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퍼 아이템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페이크 퍼, 렉스 퍼, 밍크, 시어링 등 다양한 종류의 퍼를 착용한 스타일은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죠. 이번 파리 패션 위크에서 만난 파리지앵은 와일드한 디테일의 페이크 퍼 재킷으로 볼륨 있는 스타일을 완성했답니다. 페이크 퍼 재킷, 코듀로이 와이드 팬츠 등 다크 한 컬러감이지만 다양한 소재로 만들어진 아이템들을 착용해서 스타일에 재미를 더해주었죠. 여기에 화이트 컬러의 루이까또즈의 락스타 백으로 확실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전체적으로 톤 다운된 스타일링에 밝은 컬러의 락스타 백으로 펑키함도 더해주었는데요. 루이까또즈 락스타 백은 락시크 감성을 담은 실크 스크린 포인트와 와일드한 실버 체인 스트랩으로 유니크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답니다.

 

루이까또즈가 더해져 더 특별하게 완성된 파리 패션 위크 스트릿룩. 차별화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루이까또즈와 함께 해보세요!


거리마다 저마다의 스타일로 한껏 꾸민 패션 피플들로 가득 찬 프랑스 파리. 지금 파리는 4대 패션 위크 중 하나인 '파리 패션 위크'의 열기로 뜨거운데요. 다양한 스타일이 가득하지만 꼭 빠지지 않는 올 블랙 스타일링! 이번 패션 위크를 위해 올 블랙으로 꾸민 파리지앵의 리얼 웨이를 만나보세요.

 

■ 18 F/W 패션 위크는 올 블랙 모노크롬룩이 대세


[품번:MM1AH01BL > https://goo.gl/L1Z3h3]



올 블랙은 어느 시즌에나 필수로 등장하는 스타일입니다. 캐주얼, 시크, 내추럴, 스트릿 등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다양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는데요. 이번에 루이까또즈가 만난 파리 패션 피플은 블랙 진과 볼륨있는 필드 재킷으로 캐주얼한 룩을 선보였답니다.

 


캐주얼한 올 블랙 스타일에 알자스 옴므 클러치백을 매치했는데요. 알자스 옴므 클러치백은 펀칭된 가죽 사이로 은은하게 보이는 블루 컬러의 L - 패턴이 포인트로 심플한 블랙 룩에 시크한 무드를 더해줄 수 있는 아이템입니다. 

 

루이까또즈 아이템들과 함께라면 심플한 스타일도 스타일리시하게 바뀔 수 있습니다. 당신의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알자스 옴므 클러치백으로 파리 리얼 웨이를 완성해보세요!


전 세계적으로 모든 패션 피플들과 셀럽들을 만날 수 있는 4대 패션 위크! 뉴욕, 밀라노, 런던을 이어 파리는 항상 컬렉션 중 그 대미를 장식하는데요! 고풍스러운 도시만큼이나 클래식함 묻어나는 파리 패션 위크는 거리마다 패션을 향한 열정이 넘쳐난답니다. 파리 패션 위크는 패션계 영향력 있는 셀럽들과 높은 안목의 패션 바이어들이 소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의 장인데요! 뜨거운 현장 속에서 루이까또즈로 스타일을 완성한 파리지앵의 룩을 만나보세요!


■ 두 가지 매력을 동시에 선보인 파리지앵의 리얼웨이룩

 

[품번:HM1CB03IV > https://goo.gl/F59V2U] 

 

라이더 재킷은 계절이 바뀌는 간절기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죠. 유행을 넘어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어야 하는 아이템으로 날씨가 풀릴 때면 항상 등장하곤 합니다. 오늘 루이까또즈가 만난 파리 패션 피플은 블랙 라이더 재킷과 디스트로이드 진으로 캐주얼한 스트릿룩을 완성했는데요. 루이까또즈의 샹베리 크로스백을 믹스 매치해서 포인트를 더했습니다.

 

 

부스스한 느낌을 주는 내추럴한 헤어와 라이더 재킷, 디스트로이드 진으로 와일드하고 자유분방한 느낌을 주면서도 뉴트럴한 메이크업, 볼드한 액세서리와 샹베리 크로스백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는데요. 다양한 스타일을 만날 수 있는 파리 패션 위크답게 반전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스타일을 완성했습니다.  

 

베이직한 아이템들로 완성하는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파리 패션 위크를 함께한 파리지앵의 스타일처럼 루이까또즈 가방으로 반전 매력을 연출해보세요!

 


패션 인플루언서 으네무드가 어제는 과감한 보디수트룩으로 이슈를 낳았다면, 오늘 보여주는 스타일링은 사랑스러움이 가득 묻어나는 드레스 룩입니다. 웨딩드레스를 연상하게 하는 화이트 드레스지만 밑단 시스루 포인트로 그녀만의 유니크함을 보여줬는데요. 셀프 웨딩 촬영을 위한 스타일링으로도 손색이 없죠.


■ 소재의 믹스매치로 더욱 사랑스러운 스타일링을 보여준 으네무드

  


사실 웨딩 드레스와 모든 버튼을 클로징한 자켓의 매치는 우리에게 익숙한 조합은 아닙니다. 특히 그 소재가 벨벳일 경우라면 더욱 그러한데요. 소재의 믹스매치는 개성 넘치는 스타일링을 위한 하나의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으네무드는 가죽 소재의 귀걸이를 매치해 더욱 특별한 요소를 더했는데요. 금속 장식이 멋스러운 루이까또즈 아이템들을 더한 것도 이같은 맥락의 연장선이죠.



여성스러운 드레스 스타일링에서 많은 여성분들은 어떤 가방을 매치해야할지 고민이 많습니다. 으네무드는 금속 장식이 멋스러운 핫핑크 컬러의 장지갑을 클러치백처럼 매치해 포인트를 줬는데요. 평소 들고 다니는 소지품이 많다면 세련된 쉐입의 알자스 크로스백을 더해 활동성과 실용성 모두를 챙길 수 있답니다.


■ 우아하면서도 클래식한 느낌을 주는 루이까또즈 가죽 아이템

  


이번에 연출한 으네무드가 선보인 스타일링은 무엇보다 과하지 않은 고급스러움이 포인트입니다. 최고급 가죽과 금속 장식의 조화는 우아하면서도 클래식한 느낌을 주기 때문에 각 아이템의 소재가 다르더라도 멋스러운 무드를 완성할 수 있답니다.


[(좌)품번: HL3AL02BL, 가격: 418,000원/(우)품번: SL3AL11HP, 가격: 268,000원]


최고급 가죽과 금속 장식의 조화가 멋스러운 알자스 크로스백. 계절에 상관없이 가볍게 들 수 있는 아이템으로 데일리백으로 사용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인데요. 뒷포켓이 있어 휴대폰 등을 보관하기 좋죠. 사랑스러운 핫핑크 컬러의 알자스 장지갑은 클러치처럼 매치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입니다. 멋스러운 골드 참장식은 룩에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해주는 요소가 되기도 하는데요. 따로 소지할 수 있는 미니 카드 지갑이 함께 구성돼 더욱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답니다.


알자스 크로스백(블랙) > https://goo.gl/Wz5CAJ

알자스 여성 장지갑(핫핑크) > https://goo.gl/6hpjqU




회색빛 DDP에 내리쬐는 햇살과 개성 넘치는 으네무드의 룩이 어루러져 더할나위 없이 완벽한 패션위크 스타일링이 완성됐는데요. 여러분도 서로 다른 매력의 소재의 믹스매치를 통해 남들과는 다른 나만의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해보세요!


모터사이클 사이드 미러 속에 비친 무표정한 얼굴, 차창 밖으로 익살맞은 표정을 지어 보이며 패션쇼장을 이동중인 모델. 수많은 세계적인 패션 피플들이 정신 없이 거리를 누비는 컬렉션 현장 속에서, 그 누구보다 그 순간을 유니크하게 담아내는 포토그래퍼를 만났습니다. 바로 루이스클럽의15FW 룩북 프로젝트, 'LOUIS CLUB FW15 campaign [서울 남자]'의 촬영 현장 속에서,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남현범 작가와 인터뷰를 가졌는데요. 그와 함께한 루이까또즈 11월 문화인 인터뷰, 지금 만나볼까요?


■ 화려한 프레임 속으로 카메라를 들고 훌쩍 떠나다




매거진 혹은 SNS 채널 곳곳에서 눈길을 잡아 끄는 다양한 스트리트 컷들. 남다른 감각의 스타일링과 유니크한 아이템으로 무장한 사진 속 패션 피플들의 모습은, 많은 사람들의 워너비가 되곤 하죠. 특히 뉴욕, 파리, 밀라노 등 시즌 컬렉션을 앞둔 패션 도시들에서는 그야말로 세계 패셔니스타들의 가장 화려한 순간들을 사진 속에서 생생하게 만날 수 있는데요. 마치 다른 세계 속 이야기처럼 느껴졌던 풍경들이 궁금했던 그는 카메라 하나를 들고 그 곳으로 훌쩍 떠나게 됩니다.



사각 프레임 속 화려한 풍경과 사람들은, 그가 갖고 있던 호기심과 모험심을 불러내기에 충분했는데요. 사진을 따로 배우지 않았지만, 특별한 순간을 포착해내는 자신만의 센스와 감각을 담은 사진으로,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남현범의 사진은 해외 첫 시즌부터 주목을 받게 됩니다. 흔한 스트리트 사진들 속에서 그의 사진은 단연 돋보였을 뿐만 아니라, 스트리트 컷이 생소했던 국내에서도 그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 1세대로 자리매김하게 되는데요. 해외를 바쁘게 누볐던 그를 서울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interview>


Q. 자신의 주 전공이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스트리트 포토에 매료되어 카메라를 들고 피사체를 찾아 외국으로 떠나셨다고 들었어요. 원래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과 모험심이 많은 성격이었나요?

- 네. 호기심과 모험심이 많은 편이에요. 뭔가를 할 때에도 그 후의 상황은 잘 생각하지 않고 ‘괜찮겠지’하면서 일단 실행하곤 하거든요. 원래 낙천적인 성격도 한 몫 하구요. 촬영을 할 때도 그때그때 충동적으로 하는 편이에요. 준비하고 생각을 많이 하면 할수록 머릿속이 복잡해지고 괜히 어려워지거든요. 그러다 보니 촬영 자체가 스트레스가 되어버리는 경우도 있었구요. 촬영 현장에서 그냥 마음을 비우고 즐기다 보면, 재미난 일도 벌어지고 뜻밖의 결과물이 나오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거든요. 마치 계획 없이 훌쩍 떠나는 여행이 더 즐거운 것처럼요.


Q. 소위 ‘1세대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라는 수식어가 작가님 이름 앞에 자주 붙곤 하는데요. 생소한 분야에서 활동을 시작하면서 겪었던 위기의 순간은 없었는지 궁금해요. 그리고 그 때마다 도움이 되어주었던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해외 첫 시즌부터 운 좋게도 상황이 잘 풀려서 딱히 위기의 순간이라고 할만한 부분은 없었던 것 같아요. 오히려 몇 년 같은 일을 하다 보면 촬영 자체가 지루해지고 익숙해지는데, 그런 순간들이 더 위기라면 위기일 수 있을 것 같아요. 변화를 시도하기엔 부담이 되기도 하고 경제적으로도 위험해지니까 안전한 길을 찾게 되는데, 그때마다 슬럼프 같은 게 찾아오더라구요.


Q. 뉴욕과 밀라노를 시작으로 세계 속의 패셔너블한 도시에서 수많은 패션 피플들을 촬영해오셨는데요. 사진으로 담은 수많은 인물들과 상황들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였나요?

- 어느 한 순간을 꼽기보단, 사실 매 순간 순간이 소중하고 감사하게 느껴져요. 그리고 무엇보다 그때 그때의 상황들을 즐기면서 작업하는 것이 최고인 것 같아요.


Q. 설정된 부자연스러운 상황이 아닌, 자연스러움과 의외의 것에서 나오는 매력을 좋아하신다고 들었어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로 작업하시면서 무수히 많은 예측 불가능의 상황이 있었을 것 같은데, 혹시 뜻밖의 상황 때문에 당황스러우셨던 적은 없나요?

- 사실 뜻밖의 상황들도 촬영에 있어 모두 소중한 요소들이라 생각해요. 비가 오던 눈이 오던 말이에요. 심지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이틀 내내 짙게 깔렸던 미세먼지조차도 촬영 컨셉에 도움이 됐어요. 생각만 깨어있다면, 어떤 상황이든 오히려 무기가 될 수도 있는 것 같아요. 예측 불가능한 상황도 결국엔 예측이 가능해지구요. 한 가지 극단적인 예를 들어보자면, 멀리서 오는 사람의 콧구멍이 벌렁거린다면 재채기를 하는 상황이 예상되죠. 저는 그래서 그 순간을 잡아내요. 길 위의 보도블럭이 툭 튀어나와있다면 실제로 누군가 넘어지는 일이 일어나기도 하죠. 스트리트에서 사진을 많이 찍다 보면 순간을 포착할 수 있는 이런 진기한(?) 능력 같은 게 생기는 것 같아요.


Q. ‘루이 14세’를 뜻하는 브랜드 ‘루이까또즈’는 프랑스를 기반으로 한 브랜드인데요.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로 활동하시면서 느꼈던 ‘프랑스’의 매력을 한마디로 이야기해주신다면?

- 자유롭고 솔직하고 재미있는 나라! 


■ 새 프로젝트의 피사체는 매력 넘치는 도시, 서울
 

 



그 동안 촬영한 다양한 스트리트 컷들을 모아 출간된 그의 첫 번째 책 <STREETFSN>은 당시 뜨거운 기대 속에 패션을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었는데요. 이후 세계 각지의 패션 컬렉션 현장에서 촬영한 핫 한 스트리트 컷들을 모은 책 <FASHION WEEK>가 최근 발간되면서, 다시 한번 그의 개성 넘치는 사진들을 한 곳에서 만날 수 있었습니다. 내로라 하는 세계의 패션 피플들과 셀럽들의 모습을 담아내던 그가, 이번 새로운 프로젝트의 목적지로 서울을 택했습니다. 



유럽과는 또 다른 무궁무진하고 예측 불가능한 매력을 가진 도시, 서울. 남현범 작가가 담아낸 서울은 또 어떤 모습일지, 루이스클럽과 함께하는 사진전에서 곧 공개 될 예정인데요. 남현범 작가는 최근 디지털 카메라가 아닌 필름 카메라로 작업을 하면서, 필름 작업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는 중이라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작업 스타일에도 조금씩 변화를 주고 있다고 하는데요. 익숙해진 풍경 속을 벗어나 조금씩 다른 곳으로 주의를 돌리고 있는 그의 눈길을 향하는 곳은 어딜지, 그의 이야기를 조금 더 들어볼까요?


<interview>


Q. 첫번째 책 <STREETFSN>에 이어, 올해는 <FASHION WEEK>를 출간하셨는데요. 지금은 패셔너블한 사진에서 작업스타일에 살짝 변화를 주고 계신다고 들었어요. 구체적으로 어떤 변화를 꾀하시는 중인가요?

- 시각이 좀 달라진 것뿐이에요. 첫 번째 책<STREETFSN>에서는 인물 한 명 한 명에 관심이 많았었어요. 옷 잘 입는 사람들의 특징은, 그 사람들은 자기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옷을 입는다는 것이었거든요. 누가 어떤 옷을 어떻게 스타일링 하느냐는 사실 그 사람의 성격과도 연관이 있는 것 같아요. 직업, 자주 짓는 표정, 습관 등도 그 사람의 패션 속에 모두 녹아 들어있다고 생각하구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들의 모습이 익숙해 지다보니, 서서히 다른 요소에 관심이 갔어요. 책 <FASHION WEEK>는, ‘패션 위크’라는 특정 기간 동안 길거리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책이에요. 패션 위크 현장은 모든 풍경이 굉장히 패셔너블 하면서도 익숙하고 공감이 되고, 구경거리가 제법 많으니까요


Q. 요즘 좋아하는 포토그래퍼 혹은 눈 여겨 보고 있는 포토그래퍼는 누가 있는 지 궁금해요.

- 사실 다른 포토그래퍼들의 사진들을 많이 보는 편은 아니에요. 좋은 사진들을 보면 저도 모르게 영향을 받기 때문에 생각이 복잡해지거든요. 가끔 보는 건 예전 스트리트 사진 거장들의 작품들이에요.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Henri Cartier Bresson)’이나 ;윌리엄 이글스턴(William Eggleston)’ 같은 전설의 포토그래퍼들의 사진들이요.


Q. 앞으로의 계획, 그리고 새롭게 도전해보고 싶은 프로젝트가 있다면 들려주세요.

- 저는 계획이 없이 마음 가는 대로 살자는 주의에요. 다양한 작업을 하다 보면 흥미로운 것들이 눈에 띌 때도 있고, 또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도 하는데요. 그 생각들을 그때 그때 실행하는 편이에요.


Q. 국내에서 스트리트 포토그래퍼에 대한 인식이 다소 생소했던 예전과 달리, 지금은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를 꿈꾸는 젊은 친구들도 많은데요. 현범씨처럼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를 꿈꾸는 친구들에게 한마디 해주신다면?

- 괜히 겉으로만 보이는 멋을 쫓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내 주변의 사람들 그리고 지금 내가 생활하고 있는 그 모습들이, 나한텐 익숙하지만 누군가에겐 신선하고 재미난 요소가 될 수 있거든요. 솔직하게, 또 마음 가는 대로 행동하고, 찍고 싶을 때는 사진 찍고. 그러다 보면 어느새 무언가가 되어가고 있더라구요.


■ 남현범의 스타일
 


 

인터뷰 당일에도 언제 어디서든 카메라를 들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남현범 작가의 편안한 스타일링이 눈에 띄었는데요. 편안함 속에서도 놓치지 않은 남현범 작가의 센스가 스타일링 곳곳에서 빛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남현범 작가의 트레이드 마크라고도 할 수 있는 버킷햇은 카메라 이외에 꼭 가지고 다니는 데일리 아이템이라고 하는데요. 한 가지 아이템을 오랫동안 착용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그의 모습은, 마치 조금 느리지만 그래서 더 특별한 필름 카메라의 매력과도 닮아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Q. 카메라 이외에 평소에 꼭 지니고 다니는 패션 아이템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제가 항상 쓰고 다니는 벙거지 모자(버킷햇)를 포함한 모자 아이템들이요. 지금 헤어 스타일이 스킨 헤드라, 햇볕의 직사광선을 오래 받으면 어지러워지거든요.(웃음) 


Q. 평소 어떤 스타일링을 선호하고 즐기시는 지 궁금해요.

- 제 평소 스타일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편한 게 최고라고 생각해서, 무조건 편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편이에요. 쇼핑을 좋아하긴 하지만 살짝 귀찮기도 해서 잘 안하고 있어요.(웃음) 옷은 하나를 입으면 거의 해질 때까지 오랜 시간 입는 편이에요. 


 

계획대로 짜여진 판이 아닌, 예측 불가능한 풍경 속에 뜻밖의 순간을 포착해내는 남현범 작가의 사진처럼, 그의 작업 방식과 라이프 스타일 속에서도 자유로움을 한껏 느낄 수 있었는데요. 마치 발길 닿는 곳으로 떠나는 기약 없는 여행처럼, 매 순간 자신만의 ‘유니크 모먼트’를 만들어가는 그가 담은 풍경은 또 어떤 모습일 지, 앞으로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남현범 작가와 함께한 루이스클럽 사진전 CLICK!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