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파리의 패션 위크가 끝이 났습니다. 많은 패션 피플들의 생각하지 못했던 실루엣과 기발한 컬러 매치를 볼 수 있었는데요. 재미를 주는 독특한 패션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스타일까지, 다양한 스타일이 담겨져 있는 파리에서 루이까또즈 락스타 백으로 스타일을 완성한 파리지앵을 만나볼까요?


■ 페이크 퍼 재킷과 락스타 백으로 볼륨있는 룩을 연출한 파리지앵

 

 [품번:HM1TL20IV > https://goo.gl/ZHQVYy]


18 F/W 패션 위크에서는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퍼 아이템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페이크 퍼, 렉스 퍼, 밍크, 시어링 등 다양한 종류의 퍼를 착용한 스타일은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죠. 이번 파리 패션 위크에서 만난 파리지앵은 와일드한 디테일의 페이크 퍼 재킷으로 볼륨 있는 스타일을 완성했답니다. 페이크 퍼 재킷, 코듀로이 와이드 팬츠 등 다크 한 컬러감이지만 다양한 소재로 만들어진 아이템들을 착용해서 스타일에 재미를 더해주었죠. 여기에 화이트 컬러의 루이까또즈의 락스타 백으로 확실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전체적으로 톤 다운된 스타일링에 밝은 컬러의 락스타 백으로 펑키함도 더해주었는데요. 루이까또즈 락스타 백은 락시크 감성을 담은 실크 스크린 포인트와 와일드한 실버 체인 스트랩으로 유니크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답니다.

 

루이까또즈가 더해져 더 특별하게 완성된 파리 패션 위크 스트릿룩. 차별화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스타일을 연출하고 싶다면 루이까또즈와 함께 해보세요!


전 세계적으로 모든 패션 피플들과 셀럽들을 만날 수 있는 4대 패션 위크! 뉴욕, 밀라노, 런던을 이어 파리는 항상 컬렉션 중 그 대미를 장식하는데요! 고풍스러운 도시만큼이나 클래식함 묻어나는 파리 패션 위크는 거리마다 패션을 향한 열정이 넘쳐난답니다. 파리 패션 위크는 패션계 영향력 있는 셀럽들과 높은 안목의 패션 바이어들이 소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의 장인데요! 뜨거운 현장 속에서 루이까또즈로 스타일을 완성한 파리지앵의 룩을 만나보세요!


■ 두 가지 매력을 동시에 선보인 파리지앵의 리얼웨이룩

 

[품번:HM1CB03IV > https://goo.gl/F59V2U] 

 

라이더 재킷은 계절이 바뀌는 간절기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죠. 유행을 넘어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어야 하는 아이템으로 날씨가 풀릴 때면 항상 등장하곤 합니다. 오늘 루이까또즈가 만난 파리 패션 피플은 블랙 라이더 재킷과 디스트로이드 진으로 캐주얼한 스트릿룩을 완성했는데요. 루이까또즈의 샹베리 크로스백을 믹스 매치해서 포인트를 더했습니다.

 

 

부스스한 느낌을 주는 내추럴한 헤어와 라이더 재킷, 디스트로이드 진으로 와일드하고 자유분방한 느낌을 주면서도 뉴트럴한 메이크업, 볼드한 액세서리와 샹베리 크로스백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는데요. 다양한 스타일을 만날 수 있는 파리 패션 위크답게 반전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스타일을 완성했습니다.  

 

베이직한 아이템들로 완성하는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파리 패션 위크를 함께한 파리지앵의 스타일처럼 루이까또즈 가방으로 반전 매력을 연출해보세요!

 

우리는 지난 한 세기 동안 도시적 빛의 세련됨과 초속을 다투는 속도의 대결 구도에 반해서 빠르게 돌아가는 회색 도시 속에 우리를 맡긴 채 살아왔습니다.  흙보다는 아스팔트에 어울리는 하이힐을 신고 편리함으로 도배된 아파트에 살면서 바쁘게 하루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패스트 패션은 어쩌면 소비자가 원하는 형태가 아닌 이 사회가 요구하는 형태의 소비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조금씩 우리는 다른 변화를 요구하고 인식하기 시작했습니다. 반복되는 무채색 빛에 지쳐버린 지금 시대에 ‘녹색혁명’이 조금씩 일어나고 있습니다. 건축을 비롯해 모든 문화, 생활 부분에 녹색혁명, 즉 지속 가능한 형태의 변화를 필요로 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또한 이 것은 이미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우리의 옷장 속에도 예외 없이 찾아왔습니다. 변화된 패션은 우리 모두에게 착해지라고 속삭이고 있습니다. ‘윤리적인 패션’, 당신이 패셔니스타라면 지금 이 단어에 주목해야 합니다. 지금 파리는 ‘윤리적 패션쇼’를 통해 당신이 주목해야 할,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패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Ethical Fashion Show Paris 2012

긴 여름을 끝낸 파리가 선택한 첫 번째 주제는 ‘윤리적(지속 가능한) 패션’입니다. 루브르 궁 한쪽에 위치해 있는 파리의 대표적 전시 공간인 까후셀 뒤 루브르에서는 ‘윤리적 패션쇼 (Ethical Fashion Show)’를 선두로2012/2013 시즌을 시작을 알렸는데요. 현재 ‘윤리적 패션쇼’는 파리뿐 아니라 패션을 대표하는 여러 도시에서 다양한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는 ‘에스테티카’란 명칭으로, 벤쿠버에서는 ‘에코 패션위크’로 그리고 뉴욕에서는 매년 패션위크 행사 때 윤리적 패션을 추구하는 브랜드의 패션쇼가 열림으로서, 윤리적 패션이 현재의 화두임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2004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9회째를 맞는 파리의 윤리적 패션쇼는 역사는 짦지만 다른 도시와 달리 박람회와 패션쇼를 동시에 진행시키고, 패션위크 기간과는 별개로 독립적으로 운영함으로서 좀 더 많은 정보를 알리고 효율성을 높인 행사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윤리적 패션쇼는 6가지 원칙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오가닉 원단 (Organic Fabrics), 자연주의 원단(Natural Fabrics), 재활용(Recycling), 사회적 프로젝트(Social Projects), 공정거래무역(Fair Trade) 그리고 전문기술(Know-How)이라는 큰 틀 안에서 미래의 패션을 제시하는데요. 앞선 세 가지가 우리가 지금까지 흔히 생각하는 환경을 위한 단편적인 대안이라면, 나머지 세 가지 제안을 통해 모두가 ‘잘’ 살 수 있는 미래의 사회적 대안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미래지향 윤리프로젝트

패션쇼 행사장의 대부분 부스에서는 사회적 프로젝트를 통해 생산된 제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특히 기존 디자이너가 디자인을 맡고 나머지 공정은 제 3국의 공예 장인들과의 협력작업을 통해 탄생한 제품들이 있는데요. 이런 이상적인 형태의 프로젝트는 공정무역과 현지 문화의 보존 그리고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대량생산의 제품에서는 볼 수 없는 저렴하면서 퀄리티 있는 제품을 소장할 수 있는 시장의 형성이라는 이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속 가능한 패션은 지루하다’라는 편견을 깨고 다양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는 것이 이 패션쇼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공기 중 ph농도에 따라 옷의 색이 변하는 신소재나 자연적으로 죽은 나비의 날개를 채집해 만든 주얼리 등과 같이 다양한 소재와 재료의 발견 또한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착한 가치만을 추구하는 것은 지루함을 쉽게 느끼는 패셔니스타에게는 그 의미를 쉽게 잃어버린다는 것을 패션계는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착한 가치를 통한 훌륭한 디자인이 패션의 미래를 책임질 키워드라는 것을 그들은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증명해 보이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앞으로 더욱 많은 곳에서 참된 이상향을 그려가기를 기대해봅니다.

파리통신원-임현정


작년 루이까또즈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 드렸던 루이까또즈 파리 매장의 모습을 기억하시나요? 베르사이유 궁전의 거울의 방을 모티브로 꾸며진 파리 매장은 특유의 유니크함으로 많은 분들에게 신비로운 감성을 선사했는데요. 2012 S/S PARIS COLLECTION의 테마 ‘인디언 썸머’로 다시 찾아 온 파리 매장의 소식을 영상으로 만나 보겠습니다.


■ Indian Summer
 


‘인디언 써머’라는 신비로운 테마 속으로 떠나는 여행을 제안한 이번 파리 컬렉션은, 자연을 벗삼아 살아가는 인디언들의 모습과 s/s시즌의 특징을 담은 제품들로 채워졌습니다. 옐로우, 라이트 블루, 흙색 등의 컬러들은 과하지 않은 자연스러움을 담아내며 제품 곳곳에 다양하게 활용되었는데요. 또한 디테일한 장식이나 손잡이, 이음새 같은 부분에 사용된 포인트 요소 역시 파리 컬렉션에서 눈여겨 봐야할 특징들입니다.


파리 매장의 책임자 플로리안이 안내하는 이번 파리 컬렉션 소개 영상은 거리상으로 국내에서는 쉽게 찾을 수 없는 파리 매장의 풍경 또한 생동감 있게 전하는데요. 큰 여행가방 같은 모양의 선반에 전시되어 있는 지갑이나 ‘방랑자’와 ‘여행자’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가방 등 매장 곳곳에 숨겨져 있는 ‘여행’이라는 요소를 살펴볼 수 재미도 함께 느끼실 수 있습니다.

[2011 F/W PARIS STUDIO 소개 바로 가기: http://louisien.com/56]
[2012 S/S PARIS COLLECTION 제품 소개 바로 가기: http://louisien.com/175]

*’인디언 썸머’는 한 단어로 늦가을에 찾아오는 여름처럼 따뜻한 기간을 뜻하기도 합니다.


■ Street Style with Louis Quatorze
 



자유롭고 개성 있는 스타일이 많은 스트리트 컷에서도 루이까또즈 가방과 함께 스타일링 한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오렌지 컬러의 루이까또즈 토트백을 든 여인은 비슷한 계열의 쉬폰 드레스와 와인색 슬립온을 매치, 분위기 있으면서도 시원함을 살린 스타일을 보여주었는데요. 간절기까지 활용 가능한 그레이 가디건과 함께 전체적인 무채색 스타일을 보여준 남성은 꼬냑컬러의 루이까또즈 토트백을 포인트로 스타일의 완성을 더했습니다.

[루이까또즈에서 제안하는 써머 스타일링: 女- http://louisien.com/185, 男- http://louisien.com/188]


항상 프랑스 특유의 아름다운 매력을 전해주는 파리 매장과, 짙어진 녹음이 마무리 되고 이어진 가을에 찾아올 루이까또즈 2012 F/W PARIS COLLECTION에 구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프랑스 파리의 감성을 국내에서 만나보실 수 있는 2012 s/s 파리컬렉션이 루이까또즈 공식 직영몰을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파리 현지매장에서 인기 있는 제품들을 선정해 한정수량으로 선보인 이번 파리컬렉션은, 국내 라인과는 또 다른 매력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색다른 디자인에 실용성까지 갖춘 2012 s/s 파리컬렉션 제품들을 루이까또즈 블로그에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패턴의 미학

건축, 가구, 디지털 등 넓은 산업분야에 응용되고 있는 패턴은 이제 패션에서는 빠져서는 안되는 필수요소로 자리잡았습니다. 아티스트들과 디자이너 들에 의해 창조와 소멸을 반복하고 있는 패턴의 인생은 정체기 없이 흘러가고 있는데요. 이번 s/s 파리컬렉션에서도 눈 여겨 봐야 할 것이 바로 이 패턴을 주요로 한 제품들입니다.


세계경제공황과 초현실주의로 대표되는 1930년대에서 모티브를 얻어 제작된 위 제품들은 아래 위로 번갈아 교차되는 지그재그 패턴이 돋보이는 제품입니다. 당시 패션스타일은 우아한 여성미를 강조하는 길고 슬림한 스타일과, 컬이 강하게 들어간 헤어스타일이 유행 했었는데요. 루이까또즈 파리 스튜디오에서 재해석 된 1930년대는, 프랑스 대표 섬유도시인 리옹에서 생산된 자카드 원단의 독특한 패턴과 감각적 디자인을 담은 가방으로 재탄생 되었습니다.



배우 김수현이 앳스타일 화보에서 선보였던 루이까또즈 가방 또한 프랑스 라인에서 보여졌던 패턴을 Evian 라인에 적용, 좀 더 가벼운 소재와 실용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새로운 시즌 컨셉의 2012 s/s 파리컬렉션 제품은 18세기의 ‘Indienne’을 반영하여 디자인 되었습니다. ‘Indienne’이란 인도 제품들에서 찾아볼 수 있는 기하학적인 텍스타일 무늬를 본떠 날염하거나 그린 천을 뜻하는데요. 패턴과 5가지 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밑부분과 손잡이에 사용된 오렌지 컬러가 과하지 않은 포인트를 주는 제품입니다.

영감 어린 디자인

외국 영화 역대 흥행 순위 1위에 빛나는 영화 ‘아바타’에 등장하는 ‘나비족’의 모티브는, 북아메리카 인디언 종족으로 알려져 있는 ‘나바호족(Navajos)’ 입니다. 아메리카의 원주민으로서 수 많은 역사를 거쳐온 이들의 문화는 현대인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는 귀중한 자료가 되어주고 있는데요. 특히 직조제품이나 수공예품을 만드는데 탁월한 재주가 있는 그들의 특색은, 오늘날 패션이나 액세서리에 응용되어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나바호족의 보석에서 모티브를 얻어 디자인된 클러치백과 크로스백도 이번 파리컬렉션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전면 오픈 디테일에 사용된 형형색색의 구슬장식은 나바호족 문양을 나타내며, 말 그대로 한땀 한땀 장인의 손길에 의해 탄생 되었는데요. 세련된 컬러와 디자인 배합이 파리 스튜디오만의 독특한 감성을 전달해 주는 제품입니다.

파리지앵의 DNA

빈티지와 유행을 적절히 믹스해 연출할 줄 아는 파리지앵들의 탁월한 스타일 감각은 '프렌치 시크'라는 한 단어로 정의 내릴 수 있습니다. 그들은 우아하면서 세련된 스타일을 타고나는 듯 자연스럽게 여기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패션이 무엇인지 대부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듯 한데요. 이런 파리지앵의 모습을 닮아 있는 파리컬렉션의 트렌디한 가방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Vagabonde(방랑자)’, ‘Voyageuse(여행자)’라는 이름을 차례대로 가지고 있는 위 토트백들은 파리컬렉션의 DNA를 대표하는 제품입니다. 육안으로 보기에도 부드러운 소가죽 소재이지만, 가벼운 무게감으로 기능성 있게 착용할 수 있는데요. 가장자리 부분의 컬러 디테일도 꼼꼼히 살렸으며, 크로스 줄이 포함 되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루이까또즈 공식 직영몰과 전국 루이까또즈 매장에서도 파리컬렉션의 더 다양한 상품들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