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색다른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전시를 진행하는 마레 플래그십스토어. 3월 한 달은 상상 속 미니어처의 세계를 실제로 만들어내는 미니어처 아티스트 가스파르 미츠(Gaspard Mitz)의 전시가 진행되는데요. 작은 세상을 구축해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가스파르 미츠. 마레 플래그십스토어에서 그가 바라보는 미니어처 세상의 시선을 따라가볼까요?

 

■ 작은 배경 마저 거대하게 만드는 기발한 발상 ' Gaspard Mitz'

 

 

예술의 시작은 작은 생각작은 호기심에서 시작합니다창작의 영감은 우리 곁에 멀리 있지 않죠한 걸음 물러나 시야를 넓히고 작게 바라보세요다른 시각의 숨겨진 의미가 보일 수 있답니다. 이렇게 남들과 다른 시선으로 작은 미니어처 세상을 만들어가는 그가 지금 파리의 루이까또즈 마레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동화 같은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미니어처 아티스트 가스파르 미츠(Gaspard Mitz)는 2010년, 실물을 1:87 스케일로 축소한 피규어 인형을 보고 여자 친구에게 줄 선물로 박스 스토리(box story)를 만들었습니다. 이 작은 박스 속에서 펼쳐지는 스토리에 사람들은 열광적으로 반응하였고, 미츠는 그때부터 혼자 힘으로 웅장한 배경 속에 넣을 미니어처 캐릭터 제작에 몰두하기 시작했죠. 그리고 현재 작지만 섬세한 디테일을 가진 다양한 작품들을 만들어 현실과는 또 다른 세상을 펼쳐 가고 있습니다. 

 

■ 깔끔하고 순수하게 구현해낸 그의 미니어처 세상

 


오르골 박스와 같이 보석함 모양을 한 물건과 미국 조각가 조지프 코넬(Joseph Cornell)의 작품에 관심이 많은 가스파르 미츠. 그들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보다 섬세한 디테일을 가진 미니어처를 만들어내는데요일본식 탐미주의를 신봉하는 그는 수수하고 정돈된 분위기로 꾸민 배경 속에 다양한 장면을 추가해서 새로운 세상을 탄생시킵니다.

 

  


2017년 그는 여자친구인 플로(Flor)와 공동으로 미니어처의 장면마다 대사를 넣는 Tiny Drama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였습니다. 각 장면에는 짝사랑, 낯 뜨거운 상황, 평범함, 자의식을 주제로 삼고 있는데요. 그 안에서 작은 피규어 인형은 기존 고정관념에 따라 각본에 짜인 듯 움직이지 않고, 새로운 사고의 틀을 보여줍니다. 생각지도 못한 다양한 대사와 상황이 벌어지는 티니 드라마에서는 현실과는 다른 새로운 세상이 만들어지죠. 

 



박스 스토리와 Tiny Drama는 한정판으로 파리에서 아티스트 미츠가 직접 수작업으로 제작하고 있어 더욱 특별하죠. 이와 같은 창작물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스토리'인데요. 패션 또한 예술의 창작물로 다양한 스토리가 존재합니다. 그의 전시와 함께하는 루이까또즈 가방을 보면서 단순히 겉모습뿐 아니라 그 속에 숨겨진 의미와 스토리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아침에 눈을 떠 다시 잠자리에 들기까지 우리는 수많은 소품과 음식을 소비합니다. 신문을 읽고 클립을 사용하여 스크랩을 하고 연필을 깎아 메모를 남기고, 시리얼과 사과를 아침으로 먹는 짧은 일상의 단면에서도 수많은 일상의 사물들을 이용합니다. 우리는 일상의 모든 것들을 의미 없이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닐까요?


■ 무엇이든 평범한 것을 비범하게 만드는 시각의 Edgar Artis



일상의 모든 사물들이 단지 일회성 소비의 주체로만 여겨진다면 우리는 그것을 주목하지 않을 것입니다.하지만 그 일상적인 주체에 주목하고, 그것을 가장 화려한 '패션'과 결합하여 신선한 일러스트를 창조해내는 작가가 있습니다. 'Edgar Artis'. 이미 인스타 스타 작가로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그가 지금 파리의 루이까또즈 매장에서 그의 환상적인 일러스트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Edgar Artis, 미국 국적의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파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인스타그램에 무려 72만 명의 팔로워를 둔 스타 작가인데요. 2018년을 맞이하며 파리 루이까또즈 마레 매장에서는 인터넷 창을 넘어서 실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첫 전시의 아티스트로 그를 선택하였습니다.


■ 사물에 대한 발상의 전환으로 패션을 확장




색색의 사탕으로 장식된 화려한 원피스, 은색 클립의 소재감이 느껴지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꿀이 당장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달콤한 벌집 드레스 등 그의 작품에서 보이는 패션은 일상의 시선을 새롭게 볼 수 있는 망원경 같은 존재입니다. 그에게 패션을 보여줄 수 있는 재료는 한계가 없습니다.


 


당근, 도토리, 스파게티, 초콜릿, 과일 껍질 같은 식재료부터 면봉, 스팽글, 깃털, 일회용 컵까지 우리가 매일 소비하는 일상의 모든 것들은 그의 A4 사이즈 작은 종이 안에서 '패션'이란 이름의 멋진 작품으로 탄생합니다.



그의 일러스트는 평평한 종이가 아닌 일상의 작은 것들로 채워져 그 작품이 살아있는 것처럼 생동감 있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패션을 일상생활 속 소소한 재료들을 사용하여 단순한 터칭과 드로잉이 아닌 그의 손길로 완성되었지요.



실제 그의 작품을 보기 위해 1월 리셉션 현장에서는 수많은 그의 인스타 팔로어들이 방문을 했는데요. 그의 작품을 보며 일러스트레이터의 꿈을 키우는 어린 학생들부터 그와 같은 직업을 가진 패션 일러스트레이터까지 국경을 넘어 인터넷을 통해 찾아온 다양한 방문객들이 전시 오프닝 현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 그의 손 안에서 펼쳐지는 패션이란 수공 예술


 


'패션'. 선과 색으로만 표현되는 '패션'이 오히려 그 표현력을 한정시킨다면 그의 작품은 사물들이 가진 질감과 색감을 적극적으로 활용함에 따라 그 경계를 허물고 더욱 화려하고 다양한 모습으로 패션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성되는 일러스트가 더욱 발전하는 지금 시대에 어쩌면 수공적인 그의 작품은 시간의 역행이 아닌 또 다른 미래의 일러스트의 모습이 아닐까요?


기원 전부터 존재한 도시, 파리. 중세부터 지금까지 길고 긴 세월동안 시간을 잃은 것처럼 과거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채 존재하고 있기에, 전 세계인들은 이곳을 찾습니다. 언제까지나 변하지 않고 지금 이 모습 그대로일 것 같은 파리지만, 그 시간 속에서 또 그 공간 속에서 파리는 변했고 지금도 많은 변화들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미래의 파리의 모습은 어떨까요? 지금 파리 파빌리온 아스날(le Pavillon de l’Arsenal)에서 열리고 있는 전시 ‘REINVENTER.PARIS(다시 창조하는 파리)’를 통해 과거의 낭만을 유지한 채 미래의 모습이 결합된 파리의 모습을 엿볼 수 있습니다.


■ '다시 창조하는 파리'를 만나다
 

  


센느강 옆에 위치한 파빌리온 아스날은 건축과 도시계획에 대한 전시를 하는 전시관입니다. 1988년 개관된 이곳은 건축 역사에 관한 많은 정보와 자료를 만날 수 있어 프랑스 건축학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장소인데요. 올해는 건축관련 종사자들뿐 아니라 파리지앵이라면 누구나 관심을 가질만한 전시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다시 창조하는 파리’라는 테마로 전시된 수 많은 프로젝트들. 이것은 실제 파리의 재건축 프로젝트에 지원한 공모자들의 계획안을 모아놓은 전시인데요. ‘다시 창조하는 파리’는 파리지앵들이 거주하고, 일하고, 즐기는 공간을 시대에 맞게 다시 생각하고 다시 형성하는 도시발전 계획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파리 시장이 선정한 20여 곳을 주제로 내일의 파리를 건설하기 위한 이 공모에 358개의 지원자들이 프로젝트를 내놓았고, 이 중 우리가 꿈꾸는 미래의 파리를 성공적으로 그려낸 74개의 프로젝트가 마지막 결승에 올랐는데요. 이번 전시는 결승자들의 프로젝트 뿐 아니라 공모전에 지원한 모든 프로젝트를 대중에 공개함으로서 모든 사람들에게 우리가 살고 있는 파리의 미래의 모습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했습니다.


■ 미래의 파리지앵의 삶의 공간 
 

  


건축뿐 아니라 다양한 직업과 분야의 사람들까지 고려하여 디자인한 파리의 모습을 보면 단순히 건물을 예쁘게 다시 짓고 꾸미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서 생활하고 발전해나갈 우리들의 모습을 상세하게 그려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느껴지는데요. 도시가 발전할수록 적어지는 자연에 대한 그리움 때문일까요. 많은 프로젝트에서 건물과 자연이 결합된 친환경적 계획안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나아가 유머러스함까지 느껴지는 참가자들의 프로젝트를 관람하다 보면 단순한 재건축의 틀을 넘어 미래의 파리지앵들의 삶의 공간을 간접적으로 느끼고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내가 사는 공간, 당신이 사는 공간, 그리고 우리가 사는 공간. 이렇듯 공간은 개인적이면서도 또한 집단적이고 사회적인 성격을 띠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 볼 수 있는 파리의 미래의 모습도 단지 한 도시의 모습이 아닌 바로 우리가 살아갈 모습의 한 단면이 아닐까요.   




- 파리 통신원 임현정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