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색다른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전시를 진행하는 마레 플래그십스토어. 3월 한 달은 상상 속 미니어처의 세계를 실제로 만들어내는 미니어처 아티스트 가스파르 미츠(Gaspard Mitz)의 전시가 진행되는데요. 작은 세상을 구축해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가스파르 미츠. 마레 플래그십스토어에서 그가 바라보는 미니어처 세상의 시선을 따라가볼까요?

 

■ 작은 배경 마저 거대하게 만드는 기발한 발상 ' Gaspard Mitz'

 

 

예술의 시작은 작은 생각작은 호기심에서 시작합니다창작의 영감은 우리 곁에 멀리 있지 않죠한 걸음 물러나 시야를 넓히고 작게 바라보세요다른 시각의 숨겨진 의미가 보일 수 있답니다. 이렇게 남들과 다른 시선으로 작은 미니어처 세상을 만들어가는 그가 지금 파리의 루이까또즈 마레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동화 같은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미니어처 아티스트 가스파르 미츠(Gaspard Mitz)는 2010년, 실물을 1:87 스케일로 축소한 피규어 인형을 보고 여자 친구에게 줄 선물로 박스 스토리(box story)를 만들었습니다. 이 작은 박스 속에서 펼쳐지는 스토리에 사람들은 열광적으로 반응하였고, 미츠는 그때부터 혼자 힘으로 웅장한 배경 속에 넣을 미니어처 캐릭터 제작에 몰두하기 시작했죠. 그리고 현재 작지만 섬세한 디테일을 가진 다양한 작품들을 만들어 현실과는 또 다른 세상을 펼쳐 가고 있습니다. 

 

■ 깔끔하고 순수하게 구현해낸 그의 미니어처 세상

 


오르골 박스와 같이 보석함 모양을 한 물건과 미국 조각가 조지프 코넬(Joseph Cornell)의 작품에 관심이 많은 가스파르 미츠. 그들의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보다 섬세한 디테일을 가진 미니어처를 만들어내는데요일본식 탐미주의를 신봉하는 그는 수수하고 정돈된 분위기로 꾸민 배경 속에 다양한 장면을 추가해서 새로운 세상을 탄생시킵니다.

 

  


2017년 그는 여자친구인 플로(Flor)와 공동으로 미니어처의 장면마다 대사를 넣는 Tiny Drama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였습니다. 각 장면에는 짝사랑, 낯 뜨거운 상황, 평범함, 자의식을 주제로 삼고 있는데요. 그 안에서 작은 피규어 인형은 기존 고정관념에 따라 각본에 짜인 듯 움직이지 않고, 새로운 사고의 틀을 보여줍니다. 생각지도 못한 다양한 대사와 상황이 벌어지는 티니 드라마에서는 현실과는 다른 새로운 세상이 만들어지죠. 

 



박스 스토리와 Tiny Drama는 한정판으로 파리에서 아티스트 미츠가 직접 수작업으로 제작하고 있어 더욱 특별하죠. 이와 같은 창작물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스토리'인데요. 패션 또한 예술의 창작물로 다양한 스토리가 존재합니다. 그의 전시와 함께하는 루이까또즈 가방을 보면서 단순히 겉모습뿐 아니라 그 속에 숨겨진 의미와 스토리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멋진 옷들과 장소에 대한 정보가 빼곡한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어느 순간 나도 패셔니스타가 될 것 같은 즐거운 상상을 할 수 있는 패션잡지. 수 많은 컨텐츠가 담긴 다양한 잡지가 넘쳐나는 요즘이지만 그중에서도 패션잡지는 가장 손쉽게 볼 수 있으면서도 선호도가 높은 잡지임은 틀림이 없죠. 그 작은 페이지 속 세상에서 내가 주인공이 되는 공간을 직접 만날 수 있다면 어떨까요? 스타일리스트들이 완성한 패션잡지 속 세상 'STYLIST X THE STACKERS'에서 그 작은 물음에 대한 답을 확인해 보세요.

 

■ 패션잡지 속 세상을 만날 수 있는 팝업 스토어 ‘STYLIST X THE STACKERS’ 

  


마레 지구에 위치한 1,700 제곱미터의 거대한 공간. 이 공간은 자정을 넘기면 다시 초라한 모습으로 돌아가는 신데렐라처럼 단 열흘 동안만 ‘STYLIST X THE STACKERS’란 이름으로 팝업 스토어가 열렸습니다. 이 팝업 스토어는 우리가 잡지에서 보았던 옷과 소품, 가구, 뷰티, 디자인뿐만 아니라 예술작품과 음식까지 모두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는 컨셉으로 꾸며져 고객과 직접 만나고 있습니다. 

 


무려 70여 개에 이르는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들이 탁 트인 이 곳에 자신만의 매력을 풍기며 공간 곳곳에 진열되어 있는데요. 인상적인 것은 수많은 브랜드들이 어느 하나 튀지 않고 서로 어울리도록 조화를 이루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작은 부분에서 이 공간을 구성한 스타일리스트들만의 배려를 느낄 수 있죠.

 

■ 내가 주인공이 되는 잡지 속 세상을 만나다 

  


멋진 악세서리, 좋은 향기가 나는 차와 향수, 클래식한 감성의 가구와 그 가구에 함께 두고 싶은 멋진 글귀와 사진이 가득한 책들까지 서로 다른 아이템이지만 함께 있어서 더욱 잘 어우러지는 공간입니다. 이 행사는 행사와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발레리 르망(Valérie Lemant)과 미디어를 담당하는 아르멜 루턴(Armelle Luton). 이 두 여성에 의해 기획됐는데요. 단지 패션과 디자인을 사랑한다는 이유만으로 이 행사를 기획한 이들은 20년간의 다양한 경력을 바탕으로 이번 행사를 완벽하게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답니다. 



'집처럼 편한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그들의 기획의도처럼 다른 여타 컨셉 스토어에 비해 편안하다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요. 파리의 대부분의 컨셉 스토어는 종종 너무 가격이 비싸거나 스타일이 일반적인 제품이 없다는 평이 대부분인데 이를 고려해 보편적이면서 세대를 어우르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제품들로 구성돼 이 곳만의 특별함이 매장에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잡지 속 세상을 그대로 옮겨 놓은듯한 제품들이 있는 이 곳. 이 곳이 잡지와 다른 점이 있다면 이 곳에는 잡지 속 화려한 모델이 없어 종이 속 세상이 아닌 현실에서는 우리 자신이 모델이고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어떤 의미의 소비를 해도 상관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나만의 스타일 팁을 얻어 가는 것. 그것이 이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찾는 고객들과 이 공간을 구성한 두 스타일리스트가 원하는 것이 아닐까요.



- 파리 통신원 임현정




구불 구불한 골목을 가득 메운 패션 상점들이 인상적인 마레지구. 이 곳은 언제나 파리지엥들과 그들의 멋스러움을 구경하러 온 관광객들로 붐빕니다. 단지 패션뿐만 아니라, 마레 지구에서는 절대 빼 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가 있는데요. 그것은 바로 ‘문화’적인 요소입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피카소 미술관과 유러피안 사진 미술관 등 무려 17개가 넘는 박물관이 이 마레 지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 중 특색 있는 매력으로 파리지앵들의 사랑을 받는 미술관이 있는데요. 바로 파리 ‘사냥과 자연 박물관(Musée de la Chasse et de la Nature)’입니다.


웅장한 저택을 가득 채운 사냥 수집품들



상점들로 북적거리는 마레 중심가를 조금 벗어나면, 한적한 골목길에 자리한 사냥과 자연 박물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웅장한 저택과 같은 이 곳에 들어서면, 이 건물이 지니고 있는 화려함에 누구나 먼저 감탄사를 터트리게 될 텐데요. 실제로 이 건물은 17세기 프랑스의 유명한 건축가인 ‘프랑수아 망사르(Francois Mansart)’가 설계한 건물로, 17세기에는 ‘게네고 저택(Hotel de Guenegaud)’, 18세기에는 ‘몽글라스 저택(Hotel de Mongelas)’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곳은 1964년, 사냥 애호가였던 프랑수아 소머(Francois Sommer)와 그의 아내인 자클린(Jacqueline)의 수집품들을 바탕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처음에는 개인 재단으로서 운영되어 오다가, 점차 사냥에 관련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나아가 다양한 종의 동물들과 자연에 관한 연구까지 확대해오면서 마침내 2007년부터는 대중들에게 박물관을 공개하게 되었는데요. 그 덕분에 시민들은 그들이 그 동안 모아왔던 방대한 자료들을 마음껏 관람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대의 문화로 재 탄생한 역사 속 미술품들



이 곳에서는 동물의 박제뿐만 아니라 사냥과 관련된 도구, 역사를 알 수 있는 각종 문서들과 그림, 태피스트리와 식기 등 자연 속 사냥과 관련된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그래서 이 곳을 방문하면 다양한 각도에서 사냥과 자연이라는 존재를 탐구하고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사냥과 자연박물관’에서 소유한 사냥에 관련된 오래된 미술품들은, ‘루브르 박물관에 소장된 것들만큼이나 뛰어나다’라고 할 정도로 방대한 양이 특징입니다.



단순히 ‘사냥’과 관련된 역사 속 수집품을 전시하는 것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그것과 관련된 현대 미술 작품 또한 꾸준히 기획, 전시함으로서 과거에 정체되어 있지 않고 현재를 끊임없이 바라보려는 그들의 시각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그와 관련된 연주회나 퍼포먼스, 그리고 강연을 마련함으로써 ‘사냥’을 단순히 과거 귀족들의 사치스러운 취미생활로 여기는 것에서 벗어나, 하나의 역사 속 문화로 나아가 인간과 자연를 이해할 수 있는 하나의 매개체로 발전시켜 나가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고 있습니다.


 

자연이 우리가 정복해야 할 존재에서 점차 지켜야 할 존재로 바뀌면서, 더 이상 사냥은 불필요한 존재로서 사라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과거에서 지워버리기보다는, 그 존재 자체를 인정하고 현대에 맞는 자연에 관한 신중한 연구를 계속해 나가기에 이 박물관은 더욱 의미 있어 보이는데요.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진 않았지만, 한 번 방문하면 그 매력에 꼭 두 번 찾게 된다는 ‘사냥과 자연 박물관(Musée de la Chasse et de la Nature)'. 마레 지구에서 특별한 박물관을 경험하고 싶다면 이 곳은 그 대답이 될 것입니다.


<'Musée de la Chasse et de la Nature(사냥과 자연박물관)' 위치>


- 파리통신원 임현정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