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48시간 후 아무나 갈 수 없는 시크릿 디너 파티에 참석할 수 있는 초대장을 받는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도착할 때까지 알 수 없는 파티 장소에서 우아한 흰색 옷을 입고 테이블 세팅도 모두 흰색으로 이루어지는 파티. 남녀가 마주 보고 앉아 흰색 테이블 위에서 흰 식기에 담긴 저녁식사를 즐기고, 자정이면 흔적 없이 집으로 돌아가게 되는데요. 바로 '순백의 만찬'이라 불리는 '디네 앙 블랑(Diner en Blanc)'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 순백의 시크릿 디너 파티 ‘디네 앙 블랑(Diner en Blanc)’
 

  


1988년 프랑스인 푸랑수아 파스키가 몇 명의 친구들과 시작한 비밀스러운 파티, 디네 앙 블랑. 지금은 프랑스 주요 장소에서뿐만 아니라 미국 뉴욕, 영국 런던, 호주 시드니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개최되고 있는데요. 디네 앙 블랑은 오직 초청 받은 게스트들만 참석할 수 있어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파티입니다. 


 

디네 앙 블랑에 초대 받기 위해서는 디네 앙 블랑 홈페이지(http://seoul.dinerenblanc.info)에서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놓으면 되는데요. 기존에 참석했던 친구들에게 추천을 받으면 우선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변에서 디네 앙 블랑에 참석했던 친구들을 찾아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죠?


■ 서울에서 만나는 '순백의 만찬' 
 

  


올해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한국에서 ‘디네 앙 블랑’을 오는 6월 11일에 만나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시크릿 디너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꼭 준비해야 하는 것들이 있는데요. 우선 드레스 코드는 '우아한 화이트'입니다. 흰색과 비슷한 아이보리 컬러도 괜찮겠지 싶지만 무조건 흰색 컬러의 의상을 입어야 하는데요. 가방과 신발 그리고 악세서리까지 모두 흰색으로 통일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만찬을 위한 음식을 비롯해 테이블, 의자, 식기까지 파티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직접 준비해야 하죠. 


서울에서 열리는 '디네 앙 블랑'의 경우에는 행사장에서 음식을 구매할 수 있는데요. 이 음식을 준비하는 메인 셰프로 류태환 셰프가 지정돼 이목을 끌기도 했습니다.



'디네 앙 블랑'은 파티 장소가 마지막까지 공개가 되지 않습니다. 파티에 초대 받은 게스트들은 집결지에 모여 행사장까지 이동하게 되는데요. 도착할 때까지 파티 장소를 알 수 없어 만찬에 대한 설렘은 더욱 커지게 됩니다. 지금까지 ‘디네 앙 블랑’은 그 나라의 랜드마크가 되는 장소에서 열렸는데요. 올해 ‘디네 앙 블랑’이 찾은 서울의 랜드마크는 어디일지 기대해 봅니다.


※ 이미지 출처: 디네 앙 블랑 공식사이트


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두 하얀 색 옷을 갖춰 입고 한 장소에 모이는 모습, 상상해보셨나요? 1년에 딱 한번, 파리는 이렇게 거대한 하얀 물결에 휩싸입니다. 예고 없이 모여 머리에서 발끝까지 흰 색 옷을 갖추어 입고, 흰 색 테이블 위에서 흰 색 식기에 담긴 저녁식사를 마친 뒤, 자정을 넘기면 흔적 없이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 바로 26년째 파리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장 오래된 플래쉬 몹 ‘Diner en Blanc(디네 앙 블랑)’의 모습입니다.

파리와 세계를 물들인 ‘하얀 저녁식사’



올해 플래쉬 몹 축제 ‘디네 앙 블랑’에는 약 1만 3천여 명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하얀 저녁식사’라고도 불리는 이 특별한 행사는 1988년 파리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친구들과의 특별한 저녁식사를 위해 다른 사람들과 우리를 구별할 수 있는 흰 색 옷을 입고, 파리 근교인 블로뉴 숲에서 야외 피크닉를 즐기자는 단순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습니다.


조촐하게 시작되었던 친구들과의 모임은, 시간이 흐를수록 그 규모가 점점 커져 이제는 매년 1만 여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하는 엄청난 규모의 플래쉬 몹이 되었습니다. 그 거대한 하얀 물결은 프랑스를 넘어, 지금은 독일의 베를린, 호주의 시드니, 스페인의 마드리드와 싱가폴 등 매년 전 세계 수십 개의 도시에서 행해지는 세계적인 행사로 발돋움 하고 있습니다.

참가자들만을 위한 비밀스러운 초대



디네 앙 블랑’은 그 어떤 플래쉬 몹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참가자 수를 자랑하는 큰 규모의 행사이지만, 불특정 다수가 참가하는 일반적인 플래쉬 몹과 달리 참가할 수 있는 기준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모여 출발하기 전까지 그 장소는 비밀로 지켜진다는 점이 이 행사가 거대하지만 가장 은밀하고 프라이빗한 플래쉬 몹이라고 불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또한 참가자격은 ‘초대’에 의해서만 이루어집니다. 기존에 미리 정해진 멤버들만이 자신들의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고, 그 특별한 초대를 받은 사람만이 이 행사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초대받은 멤버는 그 날 만나기로 정한 약속장소에 도착하여 인원을 확인한 뒤 미리 준비된 버스에 올라타게 되는데, 사람들은 이 버스가 출발하고 나서야 자신들의 최종 목적지를 통보 받게 됩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장소는 비밀로 붙여지는데, 이런 비밀스러운 점 역시 이 행사가 매력적인 이유입니다.

2014년, 하얀 물결로 뒤덮인 센느강



이 축제는 노트르담 광장, 피라미드 루브르 광장, 에펠탑을 전경으로 한 트로까데호 광장 등 매년 파리에서 가장 로맨틱한 장소에서 진행되었는데요. 2014년에는 파리의 아름다운 센느강 6개의 다리가 ‘디네 앙 블랑’을 위한 장소로 선택 받았습니다. 센느강을 따라 이어지는 6개의 다리가 온통 하얀 물결로 휩싸이며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한 광경이 연출되었습니다. 참가자들은 행사 규칙에 따라 흰 색 옷을 입고, 흰 색 테이블과 흰 색 식기, 흰 색 양초와 꽃 그리고 음식 등을 각자 준비해, 그 어떤 유명 레스토랑에서의 식사보다 특별한 저녁식사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식사가 거의 끝날 무렵인 11시에는, 막대불꽃놀이인 스파클에 불을 붙여 참가자들 모두가 하나가 되는 시간이 마련되었습니다. 그리고 정해진 종료 시간인 12시가 되자 처음 약속 장소에 모일 때처럼 자신들이 준비해 온 모든 테이블과 식기들을 정리한 뒤 버스를 타고 각자 출발했던 장소로 돌아갔습니다. 온통 흰 색 물결로 넘실대던 장소는, 자정을 넘기면 그 화려한 모습을 벗고 평상시의 모습으로 돌아갑니다. 마치 12시가 되면 마법이 풀리는 신데렐라처럼 말이죠.

특별한 장소에 가는 것이 아닌 특별한 장소를 만들어 내는 행사. 개개인의 자발적인 준비가 모여 가장 로맨틱한 저녁식사를 선사하는 ‘디네 앙 블랑(Diner en blanc)’은 내년에도 더욱 비밀스럽고 아름다운 저녁을 이어갈 것입니다. 하얗게 넘실대는 흰 색 물결을 상상해보는 것만으로, 벌써 마음이 설렙니다.

-파리통신원 임현정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