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년 흑룡의 해가 밝은지도 어느덧 두 달 남짓 되어갑니다.
“용” 하면 떠오르는 나라가 바로 “중국”인데요. 외환위기 이후 이룬 경제성장으로 pride of asia로 인정받으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중국은 이제 명실상부 세계 제 2위 규모의 경제대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루이까또즈에서도 발 빠른 트렌드의 흐름을 읽고 세계로 뻗어나가기 위해 중국의 수도 베이징으로 트렌드 리서치를 다녀왔습니다. 대학생 트렌드 리포터인 루이지엔과 함께한 중국 트렌드 리서치 현장을 소개합니다.

밀라노, 파리, 뉴욕을 잇는 패션 중심지. 중국

몇 년 전 세계적인 명품브랜드에서 시네마와 패션의 만남이란 주제 아래 세계적인 예술도시를 배경으로 한 단편영화를 제작했는데요. 프랑스 파리, 미국의 뉴욕에 이어 세 번째로 선정된 도시가 바로 중국의 상하이였습니다. 까다롭기로 소문난 명품브랜드들이 앞다투어 중국 매장을 오픈 하고 중국시장만을 위해 단독 컬렉션을 펼치는 등 패션계에서도 중국시장은 노른자가 되었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패션의 나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새로운 패션문화의 중심지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에서의 4박 5일

4박 5일 동안 진행된 루이지엔의 중국 트렌드 리서치일정은 루이지엔 1기의 개별 미션공개로 시작되었습니다.

루이지엔 활동을 통해 얻은 각자의 노하우와 전공분야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개개인에게 각기 다른 미션이 주어졌는데요. 오롯이 자신이 해결해나가는 개인미션은 지난 8개월간의 배움을 스스로 펼치고 역량을 확인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기회가 되었습니다.


중국 패션의 중심, 왕푸징 거리

루이지엔의 트렌드 리서치의 출발 장소는 왕푸징 거리였습니다. 백 여 년의 역사를 품고 있는 왕푸징 거리는 중국 황실의 우물이 있던 곳으로 그 우물의 이름에서 그 명칭이 유래 되었는데요. 현재는 중국의 수도 베이징 최대의 번화가로 꼽히며 굴지의 명품 브랜드와 중국의 전통 야시장의 공존하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습니다

왕푸징이 패션의 중심지로 떠오르게 된 데는 1955년 문을 연 북경백화점이 큰 몫을 했습니다.  ‘신 중국의 첫 번째 백화점’이라 불리며, 개업 당시 이 백화점에서 쇼핑하는 것은 북경호텔에서 식사를 즐기는 것과도 같은 특권을 의미하는 행위이기도 했습니다.
몇 백만 명이 하루에 오간다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왕푸징거리는 베이징의 경제 발전과 함께 많은 변화를 거듭했습니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와 자매결연을 맺으며 왕푸징 거리 내 보행자 통로의 확충&보수 공사가 진행되는 것을 시작으로 현재는 영화, 외식, 쇼핑 등 모든 것이 가능한 새로운 종합 문화 예술 공간으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왕푸징 거리의 쇼핑몰에서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의 패션 트렌드를 읽을 수 있다면, 어둑해진 밤에 열리는 야시장에서는 중국의 활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중국을 대표하는 여러 종류의 꼬치 음식과 중국을 상징하는 전통 공예품들은 중국만의 독특한 문화를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발 빠르게 변해가는 트렌드에 맞추어 시시각각 모습을 달리하는 왕푸징 거리에서의 트렌드 리서치는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패션계에서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며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한 노력을 늦추지 않는 이유를 몸소 체험할 수 있었죠. 낮의 쇼핑몰과 밤의 야시장이 공존하는 모습에서는 중국의 현재와 미래를 오가는 느낌까지 받았습니다. 루이까또즈에서도 이번 리서치를 통해 글로벌 패션시장에 한발 더 다가가는 브랜드로 거듭나야겠다는 생각에 바짝 긴장이 되던 시간이었습니다.

루이까또즈 대학생 트렌드 리포터 루이지엔 1기의 활동도 어느덧 막바지로 접어들었습니다.
그 마지막 미션으로 각 팀의 개성과 성격에 맞는 각기 다른 스타일의 가방 리뷰 영상을 제작했는데요. 위트가 돋보이는 화이트팀과 루이까또즈의 2011년 의 활동을 한눈에 정리해 준 블루팀. 감각적인 영상 편집이 돋보이는 레드팀의  영상을  지금 바로 공개합니다. 


WHITE

유명한 광고를 패러디한 WHITE팀의 영상은 대학생 트렌드 리포터 루이지엔만의 위트와 재기발랄함이 돋보입니다. 조선일보가 후원하는 ‘제4회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 에 선정될 만큼 루이까또즈는 이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wanna be brand로 자리매김을 했는데요. 프랑스 파리의 감성을 바탕으로 패션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루이까또즈에 대한 느낌을 대학생만의 재치로 풀어낸 리뷰 입니다.


BLUE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진행된 숨어있는 프랑스찾기, 루이까또즈와 함께한 셀럽, 그리고 백화점 매장의 리뉴얼 등 2011년 한 해 동안 진행된 루이까또즈 문화 행사를 한 장의 인쇄물로 정리한 블루팀은 영상을 통해 루이까또즈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보여주었습니다. 다양한 문화마케팅을 통해 고객과 소통하는 루이까또즈의 2012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영상인데요. 루이까또즈만의 이지적인 우아함이 묻어나는 남성 브리프케이스를 소개까지 놓치지 않았습니다. 


RED

 

역동적이면서도 감각적인 편집이 돋보이는 레드팀의 영상은 “whoever , whenever , wherever = Everyday LOUIS QUATORZE “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세련되고 깔끔한 느낌의 거리, 그래피티 아트, 엔틱가구를 활용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공간 외에도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집 앞 골목길과 놀이터 등 다양한 장소를 옮겨가며 루이까또즈와 함께하는 일상을 재미있게 풀어냈습니다. 

루이까또즈 트렌드리포터 ‘루이지엔’이 루이까또즈의 가방을 직접 사용해보고 체험 리뷰를 영상으로 보내왔습니다. 이지적 우아함이 고스란히 묻어있는 루이까또즈의 숄더백과 스타일과 실용성 둘 다 지닌 브리프 케이스를 이용하여 각각 영상으로 후기를 제작했습니다. 문화와 맞닿아 있는 루이까또즈의 브랜드 성향을 잘 나타낸 블루 팀과 루이까또즈 가방에 곳곳이 숨어있는 장점을 쏙쏙 뽑아낸 화이트 팀의 리뷰를 함께 보도록 하겠습니다.


Blue, Louisquatorze with culture

[품번: HF3TL02BL / 가격:638,000원]

이지적 우아함을 담고 있는 루이까또즈는 제품 자체에도 품위를 담고 있지만 문화와 예술을 지향하는 이미지의 브랜드입니다. 실제로 지속적인 문화행사 개최와 후원으로 사회에서도 예술적인 가치를 지향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Blue 팀에서는 이 점에 착안하여 고스란히 영상에 담아내었습니다. 블랙으로 통일한 룩에 루이까또즈의 백을 들고 전시회장을 걷는 것으로 영상은 시작됩니다. 전시를 둘러본 후에는 스스로 붓을 들고 그림을 그리는데요. 주인공이 그려낸 것은 본인이 들고 있던 루이까또즈 백입니다. 좋은 예술을 감상하고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창조물을 만드는 것은 진정한 예술로의 도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중심에 루이까또즈의 백이 함께 하면서 문화와 언제나 가까이 있는 루이까또즈의 지향점을 잘 나타낸 후기입니다.


White, Louisquatorze always be with U


[품번:MFCH01DB / 가격:598,000원]

루이까또즈 가방에서 꺼낸 mp3와 책으로 하루의 일과를 시작합니다. 이동하는 내내 주인공의 손에는 루이까또즈 브리프 케이스가 함께합니다. 길을 걸을 때, 지하철을 탈 때, 계단을 오르내릴 때, 책을 읽을 때 등등. 심지어 화장실을 가는 모습을 비추기도 합니다. 비로소 무사히 주인공의 집으로 돌아오면서 영상은 끝이 납니다. 영상에는 인물이 등장하지 않고 카메라의 포커스는 시종일관 브리프 케이스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그 시선만 따라가도 주인공의 하루를 알 수 있는데, Always Be with you, 라는 주제를 잘 드러낸 영상입니다. 더하여 Enough, Convinient라는 단어로 루이까또즈의 브리프 케이스의 특징을 놓치지 않은 것은 물론입니다. 화이트 팀의 심플하면서 창의적인 영상은 루이까또즈 가방의 장점과 우리에게 가방이란 얼마나 소중하고 중요한 존재인지를 다시금 각인시켜준 후기입니다.

 

2011 루이까또즈 F/W 제품들을 보다 친숙하게 선보이기 위하여 루이지엔 1기들이 나섰다. 각 팀의 개성에 따라 루이까또즈의 가방을 해석한 이들의 새로운 스타일을 소개한다.

[Blue Team –제품 CR12 TA]

루이지엔 Blue 팀은 가방과 사용자를 가미한 스토리북 스타일로 CR12TA를 표현하였다.

[White Team- CR11 TA

루이지엔 White팀은 다양한 상황에서 표현될 수 있는 CR11TA를 유머러스하게 표현하였다.

[Blue Team- BX01 BL]

루이지엔 Blue팀은 루이까또즈만의 장인정신을 재미있는 영상으로 재현하였다.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