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ING CARDS & PLAYING ART”라는 타이틀 아래, ‘트럼프 카드 제작’이라는 특별한 미션을 향해 출발한 루이까또즈 대학생 트렌드 크리에이터 루이지엔 4기! 약 7개월이라는 긴 활동기간을 마치고, 드디어 루이지엔 4기 멤버들의 노력과 열정이 담긴 트럼프 카드가 출시되었습니다. 기획부터 카드 디자인, 그리고 패키지 디자인까지 8명의 개성이 디테일하게 녹아있는 루이지엔 4기의 트럼프 카드를 지금 공개합니다!


■ 카드, 퍼즐, 아트웍까지 모두 담은 크리에이티브 트럼프!
 



루이지엔 4기의 트럼프 카드는 L팀과 Q팀의 두 가지 타입으로 나뉘어, 각기 다른 테마를 바탕으로 제작된 점이 특징입니다. 이연수, 정다영, 임소윤, 권여울로 구성된 L팀은 ‘베르사유 궁전의 가든 파티’를, 조이슬, 김정인, 연다현, 고남률로 구성된 Q팀은 ‘사계절과 프랑스 왕실의 인물들’을 주제로 트럼프 카드를 제작했는데요. 기획 회의 단계부터 멤버들의 통통 튀는 아이디어가 넘쳐났던 만큼, 루이지엔 4기의 트럼프 카드는 눈길을 끌만한 흥미진진한 요소들을 가득 담고 있습니다.



먼저, 처음 루이지엔이 목표로 했던 대로 ‘상상을 놀이에 담은 카드’라는 슬로건을 따라 진정한 크리에이티브 카드를 만들고자 했다는 L팀! 단순히 게임용 도구라는 틀에서 벗어나 작품, 재미, 게임의 3가지 의미를 모두 트럼프 카드 안에 담아냈는데요. L팀의 기획의도를 그대로 반영하듯, 총 54장으로 이루어진 카드의 앞면은 기본적인 트럼프 카드의 놀이 기능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조각을 맞추면 하나의 그림이 완성되는 퍼즐형식의 독특한 구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 트럼프 카드 속에 펼쳐진 베르사유 궁전의 가든파티
 



L팀의 트럼프 카드가 ‘베르사유 궁전에서 이루어지는 가든 파티’라는 주제로 담고 있는 만큼, 카드의 앞면 디자인에서는 컨셉 및 스토리와 잘 어우러지도록 다양하게 표현된 심볼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54장의 카드를 한 데 모아 퍼즐처럼 맞추어 보면, 전체 그림의 중심에 루이까또즈 브랜드 마크가 정원수로 형상화 되어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J, Q, K, JOKER를 파티에 초대된 귀족으로 각각 그려 넣어 표현했습니다. 이야기 요소가 많은 주제이기 때문에, 전체 이미지가 산만해지지 않도록 플랫한 그래픽으로 구성한 L팀의 감각이 눈에 띄는데요.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트럼프 카드가 스토리를 기반으로 인물, 심볼, 숫자, 배경이 조화를 이루고 배경과의 연관성을 가지고 있는 모습 역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이아몬드’는 귀족들이 가진 보석으로, ‘하트’는 파티를 꾸며주는 풍선으로 배치하고, ‘클로버’는 토끼풀에서 착안하여 작은 풀, 그리고 나무는 ‘스페이드’로 표현하여, 트럼프 카드의 요소를 베르사유 궁전의 정원 파티와 완벽하게 조화시켰는데요. 보면 볼수록 재미있는 요소가 가득한 L팀의 트럼프 카드! 마치 베르사유 궁전으로 입장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고급스러운 패키지 디자인까지 더해져 소장가치를 한껏 높였습니다.




트럼프 카드뿐만 아니라 퍼즐과 아트웍으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버라이어티한 매력의 L팀 트럼프 카드를 만나보셨는데요. 아마추어 학생들이 제작했다고는 믿기지 않는 퀄리티와 감각적이 디자인에 깜짝 놀라진 않으셨나요? 긴 제작기간 동안 완벽한 결과물을 탄생시키기 위해 모두가 고군분투 한 만큼 멋진 작품이 완성되었는데요. L팀의 작품에 못지 않게 무한 매력을 품고 있는 Q팀의 트럼프 카드 역시 벌써 궁금해집니다. Q팀의 트럼프 카드는 또 어떤 모습일 지, 바로 이어서 만나볼까요?


| 1 2 3 4 5 6 7 ··· 4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