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의 향기

'깐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영화제'이다. 이런 이미지에 걸맞게 청담샵 곳곳에서 영화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요소 들을 찾을 수 있었다. 가장 먼저 눈에 띄었던 것은 바로 사진에 나온 모습이다.

여배우가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을 때 기자들이 정신없이 플래시를 터트리며 사진을 찍는 장면이 연상되었다. 또한 영화배우들이나 설 수 있을 법한 포토존이 설치되어 있어서 영화제의 설레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무엇보다도 손님 들이 그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어 볼 수 있게끔 하여 체험에서 오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서치라이트도 하늘 높이 쏘 아올리면서 영화제의 분위기를 한껏 더 살리고 있었다.
입구에 레드카펫을 깔아놓아 초대된 손님들이 매장 안으로 들어오는 순간부터 영화제의 분위기와 자신이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하였으면 더 좋았을 것 같지만, 이날은 비가 많이 오는 관계로 설치가 되지 않아 아쉬움이 크게 남았다. (루이지엔은 행사 할때마다 비가 와서 루이비엔으로 불린다던데…!? )

아로마의 향기

담플래그샵은 화려하면서도영화제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데코레이션으로 우리를 반겼고 파티는 즐거웠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깐느에 대한 설명도 프랑스관광청으로부터 들으면서 점점 더 파티 분위기에 빠져들 때쯤 테이블 마다 조그만 접시가 놓였다. 접시 위에 있던 것은 아로마가 담긴 병들이었다. 이번의 체험 프로그램은 아로마테라피의 효능을 들으면서 본인에게 어울리는 향기를 맡아보는 시간이었다.

체험에 참여하다 보니 같은 테이블에 있던 처음 보는 다른 분들과도 돌아가며 향기를 맡아보면서 자연스럽게 대화가 오고 갈 수가 있었다. 아는 사람들인 루이지엔끼리만 이야기하다가 끝날까봐 아쉬웠던 었었는데 너무 반가웠다. 많은 이야기가 아니더라도 자연 스럽게 체험을 하면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이 좋았다.

사람들과의 만남 탓일까? 아니면 아로마 향기 덕일까? 상큼한 향기부터 편안해지는 향까지 맡으면서 기분이 더 좋아졌다. 세가지 향 중 하나를 선택하면 선물로 가져갈 수 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는 모두들 행복한 고민을 하기 시작했다. 열심히 이향 저향을 맡아보면 서 고심 끝에 한가지씩 선택을 하기 시작했다.

지난번 1회 행사였던 망똥에서는 레몬이 유명해서 레몬 향수를 만들었다고 알고 있다. 이번에는 아로마테라피 체험은 "향기"처럼 프랑스 문화를 우리 생활 속에 향기롭게 퍼지기를 바라는 루이까또즈의 노력일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깐느와의 연관성은 잘모르겠지 만, 아마 깐느 영화제에 참석하는 여배우들의 향기처럼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기기 위한 부분이 아니었을까 싶다. 무엇보다 참석한 게스트들이 선물로 받아간 램프에 아로마향을 피울 때 마다 화려했던 초여름날의 깐느 해변과 루이까또즈를 생각 할 수 있으리 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