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를 자르고 접는 방식에 따라 작가의 다양한 개성을 느낄 수 있는 '페이퍼 아트'. 그중 '모 방투르(Maud Vantours)'는 다양한 색감과 패턴을 사용하여 깊이 있는 아름다움과 조형미를 뽐내는 프랑스의 예술가인데요, 그녀의 작품을 2018년 5월 2일부터 6 월 3일까지 약 한 달간, 프랑스 루이까또즈 마레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 몽환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프랑스의 디자이너 '모 방투르(Maud Vantours)'

디자이너이자 조형 예술가인 '모 방투르'는 현재 파리에 거주하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섬유 디자인과 재료 연구 과정을 전공한 후 개인 창작자로서 활동하는 그녀의 작업에 핵심적인 요소는 '색상'과 '그래픽', 그리고 '재료'입니다. 한 편의 시를 연상케 하는 그녀의 작품 미학은 몽환적이면서도 오색 찬란한 풍경이 펼쳐지는 듯한 섬세한 조각과 연구에서 시작되는데요, 작품을 보고 있으면 무언가로 빠져드는 느낌은 그녀가 생각한 몽환적인 판타지에서부터 출발합니다.

 

■ 다채로운 컬러감과 깊이감을 전달하다.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종이'는 '모 방투르'의 손을 거치고 나면 이내 다채로운 컬러감과 깊이감을 전달하는 멋진 작품으로 재탄생됩니다. 그녀의 작품들은 프랑스와 외국에서 꾸준히 전시되고 있는데요. '모 방투르'의 작업은 순수 예술과 디자인 간의 경계를 넘나들며, 그녀와 컬래버레이션을 하는 수많은 명품 브랜드를 매료시키고 있습니다.

 

■ 2D에서 3D로 거듭나는 '모 방투르'의 작품

이러한 창작의 시간이 해를 거듭할수록, 단순한 패턴의 2D 작업에서 시작되었던 그녀의 예술은 모든 면들에 볼륨감이 더해진 3D 작품으로 태어납니다. 자신이 구상한 모티브를 완벽히 입체적으로 만들어 내기 위한 그녀의 작품 활동들로, 어느새 종이는 그녀를 대표하는 시그니처 오브제가 되었습니다.

 

다양한 예술가와의 협업을 통해 언제나 새로운 예술을 선보이고자 하는 루이까또즈, 앞으로 마레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진행될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협업 전시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1 2 3 4 5 6 7 ··· 7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