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주 산맥과 라인 강 사이에 위치해 있는 알자스(Alsace)는 숲과 적은 강우량으로 와인생산을 위한 최적의 장소입니다. 유명 애니메이션의 모티브가 될 만큼 아름답고, 중세시대의 미학을 도시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중세 문학의 중심지인데요. 역사와 문화 그리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하는 프랑스 여행을 원한다면 주저 없이 알자스로 향하세요. 어느 식당을 들어가도 여행객을 실망시키지 않을 미식과 함께 아름다운 동화와 같은 풍광을 만날 수 있답니다.


■ 유럽의 수도, 스트라스부르(Strasbourg)  

  


유럽의 수도라 불리는 도시 '스트라스부르(Strasbourg)'는 알자스의 주도입니다. 알자스의 경제·문화의 중심지이자 유럽의 교통 요지로 꼽히는 곳으로 꼭 들러야 하는 명소가 있다면 단연 고딕의 보물이라 일컬어지는 '노트르담 대성당(Cathedral of Notre-Dame de Paris)'이죠. 노트르담 대성당이 위치한 옛 시가지는 고딕 예술 운동을 전파하는 매개지 역할을 한 역사적 중심지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답니다.



스트라스부르를 여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바로 '쁘띠 프랑스(Petite France)'인데요. 작은 프랑스라는 뜻의 이곳은 일(Ill) 강에 둘러싸여 있는 도시로 과거에는 수로를 통한 상품교역이 활발했던 상업 도시입니다. 이 낭만적인 도시는 프랑스와 독일의 경계에 위치해 영유권이 수차례 두 나라를 오갔던 가슴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두 나라의 문화가 더해져 독일과 프랑스의 건축 양식을 두루 만나볼 수 있는 매력적인 도시죠.


■ 동화 속 풍경이 펼쳐지는 콜마르(Colmar)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모티브가 돼 유명해진 도시 콜마르(Colmar). 이곳은 시내에 흐르는 로슈(Lauch)  강을 작은 운하로 사용해 '쁘띠 베니스'로 불리기도 한답니다. 아담하고 예쁜 가옥 그리고 운하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으로 관광지로 활성화 된 콜마르에서는 베니스의 명물인 곤돌라를 타고 시내를 둘러볼 수 있는데요. 운행에 변동이 많은 편이어서 미리 확인 후 이용하는 것이 좋답니다.



콜마르에는 예쁘고 아기자기한 제과점이나 꽃집과 같은 가게들이 많습니다. 동화에 나올법한 도시를 배경으로 걷는 산책은 마치 동화 속 소녀가 된 기분을 들게 하는데요. 독일과 가까운 스트라스부르와는 달리 콜마르는 파리에서 가는 것보다 스위스 바젤에서 들어 가는 것이 조금 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알자스의 대표적인 도시 스트라스부르와 콜마르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알자스 포도주 길(Route des vins d'Alsace)'을 찾아보세요. 직접 와인을 시음해 보거나 구매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근처의 포도밭을 둘러보며 알자스 와인을 좀 더 깊게 경험할 수 있는데요. 와인과 함께하는 알자스 여행은 그 어느 곳에서도 느낄 수 없는 프랑스의 낭만을 선사할거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1 2 3 4 5 6 7 8 9 ··· 432 |